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육식 금하는 불교계에 '육포' 선물한 황교안 대표

공유
0


육식 금하는 불교계에 '육포' 선물한 황교안 대표

center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 명의로 불교계에 육포를 보낸 사실이 알려졌다.

조계종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 견지동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등에 설 명절 선물로 황 대표 명의로 포장된 육포가 배송됐다.

스님의 육식을 금하는 대승불교의 영향을 받은 조계종이다.
조계종 내부에서는 당혹감을 금치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측에서 직원을 보내 육포를 회수하기는 했지만 육포를 보냈다는 자체만으로 구설수다.

개신교 신자인 황 대표는 작년 5월 '부처님 오신 날' 법요식에서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 종교 편향 시비를 일으키기도 했다.

한국당 측은 다른 곳으로 전달이 될 선물이 잘못 배달됐다며 사과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