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애플에 대한 낙관적 견해 확대…모건스탠리도 목표 주가 상향

공유
1


[글로벌-Biz 24] 애플에 대한 낙관적 견해 확대…모건스탠리도 목표 주가 상향

배터리 수명 연장과 차세대 통신 규격 5G 등 배경

center
최근 애플 주가는 거침 없이 상승하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모건스탠리가 애플의 목표 주가를 24% 인상해 월가에서 두 번째로 높은 수준으로 설정했다. 이러한 판단에 힘입어 최근 애플 주가는 계속 오르고 있으며, 1월 28일(현지 시간)로 예고된 2019년 4분기(10~12월) 결산 발표를 앞두고, 애플의 연말 판매 경쟁 결과에 대한 낙관론도 우세해지고 있다.

모건스탠리의 애널리스트 케이티 휴버티(Katy Huberty)는 애플의 기존 목표 주가 296달러를 368달러로 끌어 올렸다. 이는 지난주 16, 17일(현지 시간) 장에서 연이어 상승하면서 시가 총액이 1조4000억 달러를 기록한 것을 이유로 향후 17% 정도의 상승 여지가 있음을 시사한 분석이다.
애플의 주가는 2019년 86%라는 경이적인 상승세를 기록했으며, 크레디트 스위스(Credit Suisse)와 아르고스 리서치Argus Research) 등이 목표 주가를 상향 조정한 후 탄력을 받아 올해 들어서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휴버티는 5G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전개되는 올해는 고객이 스마트폰을 교체하는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으며, 이는 애플에도 순풍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애플의 투자를 '비중 확대'로 판단하고, 배터리 수명 연장과 차세대 통신 규격 5G 등을 배경으로 증강현실(AR)과 같은 새로운 기능을 활성화할 수 있으며, 이는 '공격적으로' 아이폰 교체주기를 단축시킬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고 리포트에서 지적했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