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식품칼럼] K-Food의 발전을 위해

공유
1


[식품칼럼] K-Food의 발전을 위해

left
노봉수 서울여대 명예교수
얼마 전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2020CES에서 우리나라 중소기업체의 캡슐 맥주 제조기가 소개돼 많은 관심과 인기를 끌었다. 여기까지 오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지방자치 단체나 국가기관에서 적극적인 지원을 해주었기에 가능했다. 수출은 물론 투자유치를 위한 부족한 점을 해결코자 정부가 나서 법률까지 변경해 주었다고 하니 참으로 놀랍고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렇게 지원을 철저히 해주면 많은 분야에서 좋은 결실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으로 여겨진다.

K-pop이나 한국 문화의 인기에 동반하여 K-Food의 인기도 대단하다. 물론 여기에는 식품안전을 철저히 감시하는 소비자 단체들의 역할도 컸지만 그에 못지않게 우리나라 식품제조업의 발달도 한몫을 했다고 본다. 우리나라 식품에 대한 인지도도 높아져 다행스러운 일이긴 하나 한편으로는 식중독 관련 기사가 가끔 신문에 발표되면서 안타까운 마음이 앞설 때가 있다. 영세업자들의 경우라면 다소 이해가 가는데 대기업에서도 그런 일들이 발생한다면 그 피해는 해당기업만의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 모든 식품업계에 파장이 미치기 때문에 모두가 함께 노력하지 않으면 안 되는 일이다.
대기업을 두둔하려는 것이 아님을 먼저 밝힌다. 대기업에서 제조한 식품에서 식중독균이 발견되었다는 정부산하기관에서의 분석결과 발표에 때론 무엇인가 잘못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드는 경우가 있다. 해당업체에서는 식중독균이 발견되었다는 해당제품과 함께 생산된 Lot 번호의 제품을 타 분석기관에서 확인해 본 결과 아무 이상이 없다는 결과가 나타나 해당 관련 제품의 재분석을 요청하지만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혹여 시료채취에서 잘못이 이루어졌거나 예기치 않은 오염된 환경에서 분석이 이루어졌거나 시약에 문제가 있거나 대조군을 잘못 선택하였거나 분석하는 사람의 숙련도상에 문제가 있었거나 혹은 분석 장비에 오류가 있을 수 있는 등 여러 오차가능성 때문에 발생한 일이 아닌가 생각할 수도 있는 데도 말이다. 그래서 반복실험을 해 보고 다른 사람이 분석해 보기도 하고 시약을 새것으로 만들어 재실험도 해보고 다른 실험실에서 교차 검증을 해 보기도 한다.

과학을 하는 사람은 나타난 사실에 대하여 확신을 하기 위해 몇 번의 실험으로 결과를 이야기 하지 않고 몇 개월에 걸쳐 다른 가능성에 대한 요인을 배제하여 어떤 경우에라도 자신이 있다고 생각될 때 그것을 발표한다. 그러기에 그런 기록이 남아있고 떳떳하게 이에 관련된 지료를 제시할 수가 있다. 하지만 정부산하기관의 경우 이런 것들이 받아들여지지 않는 이유는 한번 받아들이기 시작하면 업무가 폭주할 것이 예상되고 또 이를 분석한 사람은 물론 관리한 사람들이 나중에 책임을 져야 하기 때문에 일이 더 이상 확대되기를 원치 않는다. 예상치 못한 결과가 나타나면 다시 한번 다른 각도에서 생각해보고 실험하여 입증하여야 하는 데도 말이다. 이런 일로 인하여 우리나라 식품제조업체 모두가 대외적으로 받는 피해는 엄청나다. 수출을 지원해주기 위해 법률까지 바꾸려는 자세를 보여준 정부의 모습과는 또 다른 정부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

해당제품을 재실험하거나 아니면 분석시 제반 사항에 대하여 당당히 제시하여 대기업의 잘못을 철저히 반박할 여유를 갖지 못하고 자신이 책임질 것을 두려워 이를 억눌러 관리한다면 K-Food가 선진국으로 발전하는 데 큰 걸림돌이 되고 말 것이다. 새해에는 K-Food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지원과 철저히 관리하는 공무원들의 모습을 기대해 본다.


노봉수 서울여대 식품공학과 명예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