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현대重그룹, 올해 첫 수주... 2666억 규모 5척 건조계약 체결

공유
0


[G-쉽스토리]현대重그룹, 올해 첫 수주... 2666억 규모 5척 건조계약 체결

center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왼쪽)과 안중호 팬오션 대표가 지난 20일 건조 계약식에서 악수를 나누는 중이다.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이 올해 첫 수주에 성공했다. 수주한 선박은 석유화학제품 운반선(PC선) 4척과 초대형유조선 1척이다.

현대미포조선은 한국 선사 팬오션(Pan Ocean)과 5만t 급 PC선 4척, 총 1574억 원 규모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PC선은 길이 183m, 너비 32.2m, 높이 19.1m로, 현대-베트남조선(HVS)에서 건조돼 2021년 6월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될 계획이다.

PC선은 현대미포조선의 주력 선종으로 현대미포조선은 지난해에만 총 40척을 수주한 바 있다.
올해 PC선 발주 전망도 밝다. 국제해사기구(IMO)환경규제가 본격 시행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저유황유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데다 미국 엑손모빌 등 주요 석유기업들이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설비투자를 확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IMO환경규제는 기존 연료인 고유황유(황 함유량 3.5%)를 저유황유(황 함유량 0.5%)로 대체해야 하는 제도다. 이에 따라 저유황유 수요 증가는 필연적이다. 국내 석유기업 현대오일뱅크, SK이노베이션 등도 저유황유 설비투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초대형유조선 수주 소식도 이어졌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유럽 소재 선사로부터 30만t 급 초대형유조선 1척을 수주했으며 계약 금액은 1029억 원 이다. 이 선박은 전라남도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1년 6월 인도될 예정이다. 건조될 선박의 자세한 제원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현대삼호중공업은 길이 319m, 너비 60m, 높이 30.4m로 초대형유조선을 건조한 내력이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조선부문 수주목표를 159억 달러(약 18조5300억 원)로 잡았다. 이는 지난해 수주액 130억 달러(약 15조1500억 원) 대비 22% 증가한 것으로 대형 액화천연가스(LNG) 프로젝트가 예정돼는 등 시황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됐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올해 환경규제가 시행돼 가스선과 PC선 등 관련 선박 발주가 이어지고 있다”며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올해 수주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베트남조선은 현대미포조선과 베트남 국영조선공사 합작사로 최근 사명을 ‘현대-비나신조선’에서 ‘현대-베트남조선’으로 변경한 바 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