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습공천 논란속 문희상 국회의장 아들 문석균, 결국 출마 포기

공유
0


세습공천 논란속 문희상 국회의장 아들 문석균, 결국 출마 포기

center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의정부갑 상임 부위원장이 총선 출마를 포기했다. 사진=뉴시스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인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의정부갑 상임 부위원장이 총선 출마 포기를 공식 천명했다.

23일 문 부위원장은 보도자료를 내고 “선당후사(先黨後私)의 마음으로 미련 없이 제 뜻을 접으려고 한다”며 “아쉬움은 남지만 이 또한 제가 감당해야 할 숙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용기를 잃지 않고 지금부터가 다시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정진하겠다”며 “성원해 준 모든 분, 특히 의정부 시민과 당원 여러분께 감사하고 송구한 마음 표현할 길이 없다”고 덧붙였다.

문 부위원장은 아버지인 문 의장이 여섯 번 당선된 지역구에 출마하면서 ‘지역구 세습’ 논란에 휩싸였다. 심지어 항간에서는 '아빠찬스'라는 말까지 회자되기도 했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