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중국 국기에 신종바이러스 묘사 덴마크 풍자화에 중 대사관 ‘분기탱천’ 항의

공유
0


[글로벌-이슈 24] 중국 국기에 신종바이러스 묘사 덴마크 풍자화에 중 대사관 ‘분기탱천’ 항의

center
덴마크 일간지 질란츠 포스텐 27일자에 게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소재로 한 풍자화.

중국 우한을 중심으로 감염이 급속하게 확산되고 있는 신형 코로나바이러스를 둘러싸고 덴마크 일간지 질란츠 포스텐(Jylands-Posten)이 중국국기의 별을 신형 바이러스 형태로 묘사한 풍자화를 게재했다. 덴마크 주재 중국대사관은 항의하고 있지만 이 신문은 사과 요구에 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제가 되는 것은 27일자 질란츠 포스텐에 게재된 풍자화로 덴마크 주재 중국대사관은 “중국에 대한 모욕”이며 “중국국민의 마음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난하고 풍자화가 표현의 자유 윤리적 선을 넘어섰다고 주장하며 이 신문과 작가 닐스 보 보이슨(Niels Bo Bojesen)에게 잘못을 인정하고 중국국민에게 공식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질란츠 포스텐의 야콥 니브로에(Jacob Nybroe) 편집장은 28일 중국의 상황을 조롱하게 된 것은 ‘뜻밖에’일이라고 해명했지만 사과요구는 거부했다. 그는 “잘못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것에 대해 사과할 수 없다. 모욕이나 조롱 의도는 없으며 작가의 묘사가 그런 의도가 있다고도 생각하지 않는다”는 코멘트를 발표했다.

덴마크의 복수의 정치가도 질란츠 포스텐의 자세를 지지하고 있으며 현지신문 폴리티켄(Politiken)은 “덴마크에는 표현의 자유가 있다. 그림을 그릴 자유도 있다는 메테 프레데릭센 (Mette Frederiksen) 총리의 발언을 전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