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아차, 카니발 인도서 '대박' 조짐...예약 첫날 '1410건'

공유
0


기아차, 카니발 인도서 '대박' 조짐...예약 첫날 '1410건'

center
MPV 카니발. 사진=기아차
기아자동차의 다목적차량(MPV) 카니발이 인도 시장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셀토스에 이어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다.

29일 업계 및 외신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현지시간) 인도에서 사전예약을 시작한 카니발의 계약 대수가 1410건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카니발은 다음 달 5일 인도에서 열리는 '2020 오토엑스포'에서 프리미엄, 프레스티지, 리무진 등 세 가지 트림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특히 예약 건 중 64%가 가장 높은 트림의 리무진으로 알려지면서 수익 또한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카니발의 사전 계약금은 10만 루피(한화 약 165만 원)다.
카니발은 2.2L VGT BS-VI 디젤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으로 최고출력 200마력(@1500~2750rpm)과 최대토크 44.9kgf·m의 힘을 자랑한다.

또한 편의사양으로는 안드로이드 오토, 애플 카플레이 등 커넥티드 기능을 비롯해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전후방 주차 센서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 △3.5인치 LCD 계기판 등 다양한 기능이 탑재됐다.

아울러 7인승 리무진 트림은 카니발에 제공되는 모든 옵션을 포함, 프리미엄 나파 가죽 시트, 가죽으로 마감된 스티어링 휠 및 기어 노브, 프리미엄 우드 장식, 18인치 휠, 하만카돈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10.1 듀얼 터치 스크린, 뒷좌석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공기정화장치 등 프리미엄 옵션들이 장착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인도의 고급 미니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프리미엄 패밀리 카인 카니발을 출시하게 됐다"며 "셀토스에 이어 카니발을 통해 인도 시장을 적극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니발은 토요타의 이노바 크리스타와 인도 시장에서 경쟁하게 되며, 토요타는 카니발의 견제를 위해 프리미엄 미니밴 '벨파이어'의 선주문에 돌입했다.


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