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웅제약, '브이올렛' 첫 단독 심포지엄 개최

공유
0

대웅제약, '브이올렛' 첫 단독 심포지엄 개최

대웅제약은 브이올렛 첫 단독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심포지엄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은 브이올렛 첫 단독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심포지엄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은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기업 디엔씨와 함께 턱밑 지방 개선 주사제 '브이올렛'을 주제로 한 단독 심포지엄을 열어 다양한 시술법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6일 밝혔다.

지난달 27일 열린 심포지엄은 브이올렛을 실제로 사용하는 의료진이 참여해 브이올렛 시술의 최신 지견을 나누는 자리로 기획됐다. 의료진들은 이날 행사를 통해 생생한 시술 경험도 공유했다. 브이올렛(성분명:DCA)은 지난 2021년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정식 허가를 받은 턱밑 지방 개선 주사제로 960명 이상의 한국인을 대상으로 허가 임상 연구 및 시판 후 조사(PMS) 과정을 통해 효과와 안전성을 확인한 제품이다.
박제영 압구정오라클피부과 원장이 'DCA의 다양한 부위 시술법'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으며 다수의 임상 케이스를 확보한 이종훈 리즈벨클리닉의 이종훈 원장, 김자영 리노보의원 원장, 김현옥 톡스앤필 원장이 브이올렛의 다양한 임상적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시술법에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이후 브이올렛 유저들의 궁금증을 해결하고 소통하는 자리를 가지며 브이올렛의 안전하고 효과적인 시술법에 대한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좌장을 맡은 박 원장은 "브이올렛은 일찍이 식약처 정식 허가를 받고 현재 폭넓게 활용되고 있어 의료진이 신뢰할 수 있다"며 "출시 3년간 누적된 다양한 임상데이터를 바탕으로 견해를 나눌 수 있어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브이올렛은 지난 2021년 11월 출시 후 2년만에 전국 1500개 이상의 병원에 공급하며 누적 매출 100억원을 넘으며 DCA 지방분해 주사제 시장을 개척했다. 대웅제약은 올해 브이올렛 적응증 확대 연구 및 글로벌 시장 진출에 대한 본격적인 준비를 통해 데옥시콜산 지방분해 시장의 확실한 강자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박성수 대웅제약 부사장은 "나보타, 브이올렛 등 대웅제약의 메디컬 에스테틱 제품들이 미용성형 시장의 리더가 되고 있다"며 "대웅제약은 국내외 의료진과 학술 지견을 공유하는 장을 마련하고, 차별화된 제품과 학술 근거 기반의 메디코 마케팅으로 의료진과 환자들에게 만족스러운 제품 사용 경험을 지속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