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미사이언스, 주주들에게 호소…"한미 미래 선택해 주길"

글로벌이코노믹

제약∙바이오

공유
0

한미사이언스, 주주들에게 호소…"한미 미래 선택해 주길"

모녀연합있는 한미그룹 지주사 주총 앞두고 의결권 위임서 발송
OCI 통합하면 한미사이언스 가치 높아질 것
장차남 연합 유상증자설은 근거 없다고 선그어

한미그룹이 소액주주들에게 의결서를 보내면서 자신들의 편에 서달라고 간곡히 호소했다. 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한미약품.
한미그룹이 소액주주들에게 의결서를 보내면서 자신들의 편에 서달라고 간곡히 호소했다. 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한미약품.
경영권 문제로 내홍을 앓고 있는 한미그룹의 모녀 연합 측이 소액주주들에게 서신을 보내면서 한미의 미래를 위해 자신들을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한미그룹은 소액주주 대상 의결권 권유 행위가 공식적으로 시작된 지난 15일을 기점으로 한미의 미래를 선택해달라는 내용이 담긴 의결권 위임 요청 서신을 모든 주주들에게 우편으로 발송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오는 28일 진행되는 제51기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소액주주들의 지분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한미그룹은 장차남과 모녀가 경영권 문제로 갈등이 발생했고 이번 주주총회에서 이사회를 더 많이 세우는 쪽이 경영권 분쟁에서 이기게 된다. 이에 모녀 측인 한미그룹은 지주사 주주총회에 앞서 소액주주들의 지분을 확보하기 위해 의결권 위임 요청 서신을 보낸 것이다.

한미그룹은 "OCI그룹과의 통합은 한미의 '미래'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라고 판단했다"며 "이번 주주총회에서는 한미가 과거의 한미로 남느냐 아니면 글로벌 한미를 향한 미래로 나아가느냐를 결정하는 중요한 표결이 이뤄진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그룹은 "OCI그룹과의 통합은 한미사이언스의 경영 상황을 안정화시켜 보다 지속가능한 주주가치 제고를 이뤄낼 수 있는 방안"이라며 "통합 이후 한미사이언스의 기업 가치는 이전보다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미가 주주님들께 이처럼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지난 50년간 축적한 한미의 R&D 역량에 OCI그룹의 탄탄한 글로벌 네트워크가 더해지면 강력한 시너지가 창출될 수 있다고 본다"며 "한미가 그동안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 없었던 신약개발 과정의 재무적 부담 등 여러 문제들도 해소될 수 있다고 믿고 있고 보다 다양한 관점에서 혁신을 위한 도전에 나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미그룹과 경쟁하는 글로벌 빅 파마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매우 치열하고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며 "승자독식이라는 말로는 부족할 정도로 역량있는 기업 한 곳이 시장의 흐름 자체를 주도하고 있고 글로벌 빅 파마 한 곳이 자국 GDP에 버금가는 가치를 창출해 내고 있기도 하다"고 전했다.

끝으로 "한미는 지금 현재 상황에만 만족할 수 없고, 국내에서만 최고의 기업으로 남아서는 안된다는 절박감을 임직원 모두가 가지고 있기 때문에 글로벌 빅 파마로 나아가는 길에 주주님들께서 힘껏 손 잡아 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이번 주주총회에서 한미의 '미래'를 선택하기 위해 주주님들의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한미사이언스는 의결권 대리행사 권유 업무를 담당할 회사로 비사이드코리아, 위스컴퍼니웍스, 제이에스에스 등을 선정했다. 외국인 기관주주 대상 업무는 앨리언스 어드바이저가 맡는다.

이와 함께 한미사이언스는 "주주제안 한 상대주주측(임종윤·임종훈)이 '통합 직후 추가 주주배정 유상증자가 예정돼 주가가 떨어질 것'이라는 등의 주장을 했지만 OCI그룹과의 통합에 따른 긍정적 효과를 고려하면 이는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점을 말씀 드린다"며 "상대주주측의 비방에도 불구하고 당사는 통합 이후 한미가 그려나갈 비전과 청사진, 원칙을 중심으로 주주님들께 다가서고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