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실전 투입되는 롯데家 3세 '신유열'…경영능력 시험대 올랐다

공유
0

실전 투입되는 롯데家 3세 '신유열'…경영능력 시험대 올랐다

신동빈 회장 장남 신 상무 전무로 승진…롯데지주로 이동
신설된 미래성장실서 신사업 발굴·지휘…실전 능력 평가

신유열 롯데지주 전무. 사진=롯데지주이미지 확대보기
신유열 롯데지주 전무. 사진=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장남 신유열 롯데케미칼 상무가 1년 만에 전무로 승진해 그룹 내 입지를 강화한다. 전무 승진과 함께 ‘신사업’이라는 중책을 맡은 신 전무가 불확실한 국내외 경영 여건 속에서 미래 먹거리 발굴을 통해 경영능력을 입증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신사업은 신설된 ‘미래성장실’을 통해 육성된다. 재계에서는 이를 두고 신 전무가 본격 경영 실전에 투입되는 단계로 그의 경영능력을 평가하는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6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고 2024년도 정기 임원인사를 확정하면서 그룹 3세인 신 상무가 전무로 승진했다. 승진과 동시에 신 전무는 롯데케미칼에서 롯데지주로 자리를 옮긴다.

신 전무는 롯데지주에 이번에 새롭게 꾸려진 ‘미래성장실’에서 그룹의 미래를 이끌 ‘신사업’을 맡게 된다. 미래성장실은 글로벌 및 신사업을 전담하는 그룹의 중추적 역할을 해낼 곳으로 바이오·헬스케어 등 신사업 관리와 제2의 성장엔진 발굴에 주력한다.

롯데 측은 “신유열 전무는 다양한 글로벌 투자 경험을 토대로 그룹 중장기 비전과 신성장 동력 발굴, 미래 신사업 확대의 중책을 수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신 전무는 롯데바이오로직스의 글로벌전략실장도 겸직한다. 롯데그룹 미래성장의 핵심인 바이오사업 경영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글로벌 CDMO기업으로의 성장을 성공적으로 이끌 계획이다.

재계는 이번에 신 전무 승진과 함께 미래성장실을 신설한 것을 두고 “장차 그룹 전체를 이끌 신 전무에게 신사업을 맡기면서 주요 성과를 남기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나 이러한 신규 사업은 시야를 넓히는 중요한 계기로도 이어져 경영수업에 있어 중요한 과정”이라고 말했다.

신 전무뿐만 아니라 올해 고위직으로 승진한 유통가 오너 2·3세들은 대부분 미래 신사업을 이끄는 임무를 맡았다. 지난달 1일 부사장으로 승진한 한화 3남 김동선 한화갤러리아 전략본부장은 미국 수제 버거 브랜드 ‘파이브가이즈’를 비롯해 로봇 사업 등으로 발을 뻗으며 신사업에 깊이 관여하고 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 장남 이선호 CJ제일제당 경영리더도 지난해 정기 임원인사에서 신임 임원으로 승진한 뒤로 신사업에 힘을 쏟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그룹 후계자들이 신사업을 통해 좋은 경영 성과를 내고 주목받아야 향후 승계 작업도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며 “내부 구성원들이 모두 인정할 만한 ‘능력’을 발휘하는 자리로서 신사업을 맡기는 분위기”라고 귀띔했다.

한편, 지난 9월 신동빈 회장은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 오픈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신 전무의 경영수업 현황 등에 대한 질문에 “아들은 여러 가지 공부를 하고 있다”며 “앞으로 유통을 포함해 국내외 사업 현장을 전반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라고 밝혀 승진 가능성이 점쳐졌었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