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헥토파이낸셜, 해외 송금서비스·STO로 제2 도약

공유
1

헥토파이낸셜, 해외 송금서비스·STO로 제2 도약

헥토파이낸셜
헥토파이낸셜

테크핀 기업 헥토파이낸셜이 해외 송금서비스와 STO로 제 2의 도약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KB증권은 7일 보고서에서 헥토파이낸셜이 해외 전자지급결제대행사업자(Payment Gate, PG) 송금서비스와 토큰증권(STO) 가상결제로 제 2의 도약을 시작했으며, 2024년 본궤도에 오를 다양한 신규사업에 주목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김현겸 KB증권 연구위원은 헥토파이낸셜의 해외 PG 송금서비스는 최근 중국향 글로벌 전자상거래 업체들의 국내 공략이 가속화되면서 관련 결제 플랫폼 및 물류 협력 기업들이 주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핵토파이낸셜은 전자금융업체로는 유일하게 종합 외환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있다. 국내/해외 사업자에 최적화된 PG대금 통합 정산 솔루션이 가능하며, 현재 국내 사업을 전개하는 해외 직구 이커머스, 글로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기업 등 대형 고객사 결제 솔루션 제공사로 선정되었다.

핵토파이낸셜 STO결제 사업도 주목받고 있다. 김 위원은 “헥토파이낸셜이 최근 제1호 투자계약증권을 노리고 연내 투자계약증권 발행을 추진하는 열매컴퍼니(미술품)와 가상계좌 계약을 통해 STO에 필요한 결제· 실명가상계좌, 데이터 API 상품 등을 지원할 예정이며, 이것을 레퍼런스로 STO를 추진하는 기업들과 추가 계약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헥토파이낸셜은 모든 전자결제수단을 커버하는 전자금융사업자다. 국내 계좌기반 결제시장 점유율 1위 기업이다.


임광복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