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태영건설 워크아웃] 김주현 "건설업계 전반의 문제 아냐…이미 예견"

공유
0

[태영건설 워크아웃] 김주현 "건설업계 전반의 문제 아냐…이미 예견"

금융당국 시장 불안 심리 확산 차단

김주현 금융위원장(가운데)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태영건설 워크아웃 신청 관련 대응방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이미지 확대보기
김주현 금융위원장(가운데)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태영건설 워크아웃 신청 관련 대응방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8일 태영건설의 워크아웃(기업구조 개선 작업) 신청과 관련해 "태영건설만의 문제"라며 시장 불안 심리 확산을 경계하고 나섰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태영건설 워크아웃 신청 관련 대응방안' 합동 브리핑에서 "태영건설은 자체 사업 비중과 부채의 비율이 높고 자기자본 대비 PF 보증도 과도한 점 등 태영건설 특유의 문제로 인해 어려움이 커진 만큼 건설업 전반의 문제라고 보기 곤란하며 시장도 이를 이미 인지하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태영건설의 워크아웃이 건설업 전반의 위기로 전이될 가능성은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고금리 및 공사비 상승 등에 따른 부동산PF 그리고 건설업의 불안요인은 F4(Finance4) 회의를 통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모니터링 중이었으며, 태영건설 등 주요 건설사들의 상황도 계속 모니터링해 왔다"며 "태영건설이 워크아웃을 신청한 것은 분양계약자와 태영 협력업체 등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위험요인들을 정밀하게 관리해 나가면 현재 부동산 PF 및 건설업 불안 요인을 슬기롭게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이미 12월 초부터 기재부 차관을 중심으로 하는 관계기관 태스크포스(TF)가 구성되어 운영 중"이라고 강조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