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산은, 'PF보증 9조' 태영건설 채권단 400곳 소집

공유
0

산은, 'PF보증 9조' 태영건설 채권단 400곳 소집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태영건설 본사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태영건설 본사 모습. 사진=연합뉴스
산업은행이 태영건설 워크아웃에 대해 은행·증권사·자산운용사 등 채권단 400여곳의 소집을 통보했다. 태영건설은 은행·증권사·자산운용사 등 80곳에서 차입금 총 1조3007억원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 태영건설이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을 보증한 사업장은 총 122곳, 대출 보증 규모는 9조1816억원이었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최근 태영건설 채권단에 제1차 금융채권자협의회 소집을 통보했다. 태영건설의 회사채, 담보대출, 기업어음,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등 차입금은 은행·증권사·자산운용사 등 80곳, 총 1조3007억원으로 나타났다.
직접 차입금 외에 태영건설이 PF 대출 보증을 선 사업장은 총 122곳, 대출 보증 규모는 9조1816억원으로 집계된다.

사업장은 서울 마곡지구 업무시설을 조성하는 CP4사업(차주 58곳·대출 보증규모 1조5923억원)이 가장 큰 규모다.

그밖에 광명역세권 복합개발사업, 구로 지식산업센터 개발사업, 김해 대동첨단일반산업단지, 고양 향동 지식산업센터 개발사업 등 사업장에 대출보증을 했다.

직접 대출금과 PF 사업장 대출 보증채무를 합친 채권단 규모는 400곳이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통보를 받은 각 사가 실제 채권이 있다고 응답하면 그 응답을 기초로 채권단이 구성된다.


임광복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