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윤대통령 "대출 갈아타기 플랫폼 전세대출로 확대"

공유
0

윤대통령 "대출 갈아타기 플랫폼 전세대출로 확대"

신용대출, 주담대 이어 전세대출까지 이자부담 완화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 네번째, 상생의 금융, 기회의 사다리 확대'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 네번째, 상생의 금융, 기회의 사다리 확대'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국민의 이자 부담 경감을 위해 작년 신용 대출에 이어 올해부터는 주택담보 및 전세대출까지 금융상품을 선택하고 바꾸는 플랫폼을 통해 금융소비자의 자유로운 선택이 이뤄질 수 있는 자유롭고 공정한 시장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주재한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 토론회'에서 "(은행권 사상 최대 이익은) 경쟁의 부재에 기반한 측면이 있다"며 "국민 이자 부담 경감을 위해 취임 직후부터 추진해 온 '비대면 대출 갈아타기 플랫폼'을 신용대출, 주택담보대출에 이어 전세대출까지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성실한 이자상환에 대한 신용 대사면에 나서기로 했다.

그는 "성실하게 빚을 갚은 분의 재기를 지원하고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연체이력정보를 삭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21년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2000만 원 이하 연체금을 5월까지 상환하면 연체 이력 정보 공유와 활용이 제한되는 이른바 '신용 대사면'에 나서기로 했다.


임광복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