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금융 풍향계] 한화생명·현대카드, 서천시장 피해고객 ‘대출·카드값’ 유예

공유
0

[2금융 풍향계] 한화생명·현대카드, 서천시장 피해고객 ‘대출·카드값’ 유예

□한화생명, 서천시장 피해 고객 지원 실시


한화생명이 서천시장 피해고객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에 나선다. 사진은 한화생명 사옥 전경. 사진=한화생명 제공.이미지 확대보기
한화생명이 서천시장 피해고객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에 나선다. 사진은 한화생명 사옥 전경. 사진=한화생명 제공.
한화생명은 설 대목을 앞두고 예기치 못한 화재사고로실의에 빠진 서천 특화시장 피해 고객들과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한 특별 지원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서천 특화시장 화재로 피해를 입은 한화생명 보험가입 고객은 신청일로부터 6개월간 보험료 납입과 보험계약대출 이자 상환을 유예 받을 수 있다.

융자대출 이용 고객은 6개월간 대출 원금 및 이자 상환 유예가 가능하다. 배우자 및 직계 존비속이 피해를 입었을 경우에도 지원받을 수 있다.

사고보험금 접수도 가능하다. 이번 화재 피해로 입원 및 통원 치료를 받은 경우 사고일로부터 6개월간 청구금액과 무관하게 모바일, 홈페이지, 팩스, 스마트플래너 등 비대면 채널로 사고보험금 청구가 가능하다. 한화생명은 보험금 청구가 접수될 경우 최대한 신속하게 지급할 방침이다.

보험료 납입 및 보험계약대출 이자 상환 유예를 원하는 고객은 가까운 한화생명 고객센터 및 한화생명금융서비스 지점을 방문해 특별지원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융자대출 이용 고객은 한화생명 융자센터에서 접수를 받는다.

접수시 재해피해확인서(지자체 발급 가능)와 신분증, 가족관계확인서류(피해자가 배우자 및 직계 존비속인 경우)를 지참해야 하며, 신청기간은 다음달 23일까지다.

□한화손해보험, 유방암 진단비 특약 등 ‘배타적 사용권’ 획득


한화손해보험의 시그니처 건강보험이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 사진=한화손보 제공.이미지 확대보기
한화손해보험의 시그니처 건강보험이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 사진=한화손보 제공.
한화손해보험은 지난 23일 ‘한화 시그니처 여성 건강보험 2.0’의 ‘유방암’(수용체 타입) 진단비 특약과 출산장려 가임력 보존 서비스가 손해보험협회로부터 올해 첫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배타적 사용권은 승인일로부터 3개월간 적용된다.
한화손해보험이 차병원과 협업해 기획한 유방암(수용체 타입) 특약은 여성의 대표적 다빈도 암인 유방암의 종류를 4가지 타입으로 구분하고, 수용체에 따라 후속 항암치료 방식도 달라진다는 연구결과에서 착안한 상품이다. 유방암으로 진단이 확정된 경우 세부 보장별로 보험금을 최대 4회까지 지급한다.

또 업계 최초로 선보인 ‘난소기능검사(Anti-mullierian hormone)와 난자동결시술 우대서비스’는 임신을 준비하는 가임기 여성이 난소예비력, 배란유도 반응, 난소기능 예측, 다낭성 난소증후군 평가, 조기 폐경 여부 등을 파악할 수 있도록 검사 서비스를 제공하고, 난자동결 시술 시 우대한다.

‘난자동결 보존시술비 선지급 특약’ 을 통해 가임력 손상이 예상되는 고객이 자궁 및 난소 특정질환이나 암으로 치료를 앞두고 난자 동결 시술을 하는 경우, 치료비 담보 중 보험가입금액의 50%를 최대 200만원 한도 내에서 선지급한다.

□현대카드, S&P 신용등급 전망 ‘BBB 긍정적’ 상향


현대카드가 S&P로부터 신용등급 상향을 부여받았다. 서울 여의도 현대카드 본사 전경. 사진제공=현대카드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카드가 S&P로부터 신용등급 상향을 부여받았다. 서울 여의도 현대카드 본사 전경. 사진제공=현대카드
현대카드는 세계 3대 신용평가사 중 하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Standard and Poors)가 현대카드의 신용등급 전망을 BBB Stable(안정적)에서 BBB Positive(긍정적)로 상향했다고 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는 보고서를 통해 “현대카드가 현대자동차그룹의 전략적으로 중요한 자회사라는 점을 반영해 현대카드의 신용등급 전망을 상향했다”고 설명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는 현대카드가 장기적인 관점에서 현대자동차그룹과 밀접한 협력 관계를 지속해 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현대카드의 PLCC(Private Label Credit Card·상업자 전용 신용카드)가 현대차·기아의 신차 판매를 촉진하는데 기여하고 있으며, 신용카드를 활용한 ICP(In Car Payment·차량 내 결제)를 발전시켜 나가는 등 현대자동차그룹의 미래 전략과도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밖에 현대카드의 선제적 리스크 관리를 통한 탄탄한 자산건전성에도 주목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는 현대카드의 30일 이상 연체율이 업계에서 유일하게 0%대인 것을 주목하며, 업황의 악화 속에서도 꾸준히 건전성 지표를 개선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는 “현대카드는 이와 같은 현대자동차그룹과의 공고한 비즈니스 협력관계와 강력한 자산건전성을 기반으로 경쟁이 치열한 한국 신용카드 시장에서 지위를 더욱 공고화 해 안정적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 확실시 된다”고 전망했다.

한편 현대카드는 이날 충남 서천군 서천특화시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해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청구 유예, 연체수수료 감면, 금리 우대 등 긴급 금융 지원도 발표했다. 긴급 금융 지원 상담은 현대카드 대표 번호를 통해 가능하다.


홍석경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dtjrrud8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