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부산 찾은 尹, 산은 조속한 이전 약속…금융당국 "부산본부 기능 확대"

공유
0

부산 찾은 尹, 산은 조속한 이전 약속…금융당국 "부산본부 기능 확대"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열한 번째, 부산이 활짝 여는 지방시대'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열한 번째, 부산이 활짝 여는 지방시대'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법 개정에 가로 막혀 지지부진한 산업은행 본점 부산 이전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따라 국회에 계류돼 있는 산업은행법 개정안이 본회의 문턱을 넘을지 관심이 쏠린다.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부산광역시청에서 주재한 '부산이 활짝 여는 지방시대' 주제의 열한번째 민생토론회 모두발언에서 "산업은행을 부산으로 조속히 이전해 글로벌 허브 도시 부산을 이끄는 동력으로 적극 활용할 것"이라며 "산업은행 동남권 본부의 기능과 인력을 보강해 부산·울산·경남 지역에 대한 금융지원을 대폭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도 윤 대통령의 주문에 발맞춰 산은법 개정을 매듭짓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민생토론회에 동석한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그동안 정부가 산은의 부산 이전을 위해 상당히 많은 노력을 해왔다"며 "작년 5월 산은을 이전 대상 공공기관으로 지정했고, 작년 7월에는 산은 부산 이전 방안을 외부 컨설팅을 활용해 마련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산은법 개정을 해야 부산 이전이 가능한데 개정안이 국회에 논의되고 있다. 정부가 적극 참여하는 상황이다. 법 개정을 빨리해서 확실하게 산은을 부산으로 이전시키겠다"면서 "산은법 개정 이전이라도 산은 부산본부의 기능을 대폭 확대해 부울경(부산·울산·경남) 경제 발전을 전폭적으로 지지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산은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 문턱을 넘을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산은 부산 이전을 위해서는 본점을 서울에 두도록 한 산은법 개정이 필수적이지만 4월 총선을 앞두고 야당 반발 등 정치공학적 변수가 얽혀있기 때문이다.

산은법 개정안은 여야 이견으로 현재 국회 정무위원회에 계류돼 있다. 정부와 여당은 산은 부산 이전의 마지막 관문인 산은법 개정안을 최대한 빨리 통과시킨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여야 간 대치 정국이 심화되면서 사실상 총선 전에는 통과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