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용 대사면②] 2금융, 대출 부실에 저신용자 급전대출 재개 ‘비상’

공유
0

[신용 대사면②] 2금융, 대출 부실에 저신용자 급전대출 재개 ‘비상’

연체율 관리 등 리스크 우려

금융위원회.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금융위원회. 사진=뉴시스
정부가 취약계층을 지원한다는 명목으로 ‘신용대사면’에 나선 가운데 저축은행, 카드사 등 2금융권은 연체율 관리 등 리스크로 비상이 걸렸다.

27일 금융당국과 금융권에 따르면 정부가 내달 신용 대사면으로 298만명이 금융권으로 복귀하면서 가뜩이나 부실에 시달리는 저축은행, 카드사 등 2금융 불안이 커지고 있다.
최근 정부와 금융권은 ‘서민과 소상공인 신용회복지원을 위한 금융권 공동협약’을 체결했다. 정부는 다음달 12일부터 코로나19와 고금리·고물가 여파 등으로 소액연체(2000만원 이하)가 발생해 금융 거래에 지장을 받는 차주들을 대상으로 과거 연체 이력을 삭제하겠다고 발표했다. 즉, 오는 5월 31일까지 연체액을 전액 상환한 차주들은 연체로 인해 하락했던 신용점수를 회복할 수 있게 된다.

통상 대출은 3개월 이상 연체할 경우 신용평가사에 연체 기록이 공유된다. 신평사들은 이 연체 기록을 최장 5년간 신용점수에 반영한다.

신용사면이 진행되면 약 250만명 차주들의 신용점수(NICE 기준)가 평균 662점에서 701점으로 39점씩 상승할 것으로 추산된다. 그러나 이번 신용대사면으로 취약차주들의 신용등급이 높아져 카드론, 현금서비스 등의 급전 대출이 추가로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또 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등의 조치로 숨겨진채 부실화되고 있는 상황이 더 악화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현재 이자 상황유예를 하고 있는 차주들은 사실상 이자마저도 감당이 어려운 차주들로, 업계에서는 상환여럭이 크게 떨어지는 차주들의 대출이 부실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있다.

다만 상황이 예상보다 심각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내달 시행되는 신용사면 대상은 총 298만명이다. 이 중 신용점수 645점을 웃도는 15만명만이 신용사면을 통해 신용카드 발급이 가능하다. 게다가 15만명 전체가 신용카드 발급을 받고 처음부터 높은 대출한도를 받을 수 있는 것도 아닌데다 이들이 모두 한번에 대출을 여체할 가능성도 거의 없다.

현재 대출 업계에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어 카드사들도 적극적인 영업을 지양하는 중이라 이번 신용사면으로 인한 카드대출 증가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국내 8개 카드사(신한‧삼성‧현대‧KB국민‧하나‧우리‧롯데‧BC카드)들의 원화유동성비율은 평균 300.1%로, 전년 말보다 53.5%포인트(P) 낮아졌다. 같은 기간 8개 전업카드사 신용카드 연체 총액은 2조516억원으로 53.1%(7118억원) 급증한 상황이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