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주현 "中企 수익성 악화…필요시 추가 지원책 강구"

공유
0

김주현 "中企 수익성 악화…필요시 추가 지원책 강구"

금융위원회는 김주현 위원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 금융 애로점검 협의체 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 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이미지 확대보기
금융위원회는 김주현 위원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 금융 애로점검 협의체 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 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22일 "최근 중소기업은 매출은 감소하고 비용은 높아지면서 수익성이 약화되고 있다"면서 "아직 연체율 등의 절대적인 수치는 양호하지만 지속적인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공동으로 '중소기업 금융 애로점검 협의체' 1차 회의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회의는 김 위원장과 오장관 공동주재 하에 금융연구원, 신용정보원, 중소벤처기업연구원 등 연구기관과 5대 금융지주 및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연구소가 참여했다. 중소기업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와 민간이 머리를 맞댄 셈이다.

김 위원장은 "중소기업은 산업생태계와 고용측면에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매우 중요하다"면서 "금융위는 중소기업의 자금애로를 경감하기 위해 매출증대 지원과 비용부담 경감을 위한 다양한 조치를 시행해왔다. 앞으로 중소기업 금융 애로점검 협의체를 통해 주요 산업군별로 중소기업의 자금상황과 애로요인을 분석해 상황변화에 따른 실효성 있는 지원방안을 적시에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장관은 "중소기업 금융 애로 해소를 위해 중소기업·소상공인 정책을 관장하는 중기부와 금융정책을 담당하는 금융위가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야한다"면서 "협의체에서 나온 다양한 정책 제언을 향후 중소기업·소상공인 정책에 반영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회의에선 '국내 기업 신용현황 및 시사점', '중소기업 경영 진단 및 금융리스크 점검', '상장중소기업을 중심으로 한 중소기업 대출과 자금사정 현황' 등을 주제로 한 연구 발표도 진행됐다.

협의체에서 도출된 다양한 정책제언들을 중소기업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금융위와 중기부는 협의체를 정기적으로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