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형 손보사 4월 車보험 손해율 80% 돌파…전년대비 4.4%↑

공유
0

대형 손보사 4월 車보험 손해율 80% 돌파…전년대비 4.4%↑

4월 대형 손보사의 자동차 보험 손해율이 80%를 돌파했다. 사진=연합뉴스.
4월 대형 손보사의 자동차 보험 손해율이 80%를 돌파했다. 사진=연합뉴스.
4월 대형 손해보험사들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전년동기대비 큰 폭으로 상승해 80%를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22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메리츠화재·KB손해보험 등 대형 손해보험 5사의 단순 평균 자동차보험 평균 손해율은 80.5%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월(76.1%) 대비 4.4%포인트(p) 상승한 수치다.
기업별로는 현대해상(82.1%), KB손해보험(81.5%), DB손해보험(81.0%) 등의 손해율이 80%를 넘었다. 메리츠화재(78.8%)와 삼성화재(78.9%)도 손해율이 80%에 육박했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누적 손해율은 79.4%로 지난해 같은 기간(76.8%)보다 2.6%포인트(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보험을 판매하는 전체 9개 손보사 기준으로도 지난달 손해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메리츠화재·한화손해보험·롯데손해보험·MG손해보험·흥국화재·삼성화재·현대해상·KB손해보험·DB손해보험 등 9개 사 평균 손해율은 85%로 작년 같은 달 79.8%보다 5.2% 포인트(p) 상승했다.

손해율이 오르는 것은 보험사가 보험료로 받은 돈보다 보험금으로 지급한 금액 등 손해액이 커진다는 뜻이다. 통상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80%를 넘으면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본다.

보험업계는 올해 4월 평균 기온이 높아지자 나들이객이 늘면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악화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