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기현 대표-인요한 위원장, 일단 갈등 ‘봉합’…총선 전 혁신위 ‘조기 해산’ 시사

공유
1

김기현 대표-인요한 위원장, 일단 갈등 ‘봉합’…총선 전 혁신위 ‘조기 해산’ 시사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6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6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6일 전격 회동하고 지도부와 혁신위 간 갈등을 봉합했다.

이날 김 대표와 인 위원장은 갈등의 이유였던 ‘지도부·중진·친윤(친윤석열) 인사들의 불출마 혹은 험지 출마’ 혁신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 대표는 “혁신위가 제안한 안건들은 당의 혁신과 총선 승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 인 위원장의 공천관리위원장 제안은 혁신을 성공시키기 위한 충정에서 한 말이라고 충분히 공감한다”고 했다.

다만 김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할 수 있는 사안이 있고 공천관리위원회나 선거 과정에서 전략적으로 선택해야 할 일들이 있어 지금 바로 수용하지 못하는 점은 이해해주길 바란다”며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인 위원장은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책임 있는 분들의 희생이 우선시돼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 생각은 지금도 변함없다”면서도 김 대표에게 적극적으로 반박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지금까지 혁신위가 절반의 성과를 만들어냈다면, 나머지 절반의 성공은 당이 이뤄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실상 지도부 입장을 수용해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다만 아직 갈등 불씨가 완전히 사그라든 것은 아니다. 인 위원장은 이날 “혁신위 일정은 이번 목요일 회의에서 당무 일정을 감안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공관위 발족 등 당 총선 체제 전환 전 혁신위 조기 해산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인 위원장 입장과 별개로 7일 혁신위 전체회의에서 ‘강경파’ 혁신위원들의 불만이 터져 나올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홍석경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dtjrrud8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