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광역시교육청, 초·중·고교 신입생에 노트북 8만대 지급

공유
2

인천광역시교육청, 초·중·고교 신입생에 노트북 8만대 지급

교육에 열 올린 교육청···디지털화로 기술 습득
노트북 신학기 3월부터 4월까지 학교 통해 보급

인천광역시교육청 전경. 사진=인천교육청
인천광역시교육청 전경. 사진=인천교육청
인천광역시교육청은 7일 초등학교 5학년과 중‧고등학교 1학년 신입생을 대상으로 노트북을 지원한다고 밝혀 교육에 대한 열망이 도성훈 교육감 체재에서 얼마나 큰지 가늠되고 있다.

학생 노트북 보급 사업은 학생들이 코딩 교육과 디지털 기술 습득을 적극적으로 경험하고, 학생들이 창의적인 코딩 및 프로그래밍 활동을 통해 미래의 문제에 대한 해결 능력을 기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 교육청은 모든 초‧중‧고 학생에게 1:1 노트북 보급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올해는 4개년 계획 중 3년 차에 해당한다. 2022년 중학교 신입생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노트북 총 10만 9000대를 학교로 보급했고 올해 8만여 대를 학교에 보급할 예정이다.

노트북 보급과 함께 사용자 편의를 위한 교실 충전보관함 설치, 학생과 교직원의 노트북 AS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콜센터 운영 및 무인 보관함 설치뿐만 아니라 비대면 수리 신청도 가능하도록 한다.

또한, 디지털 역기능을 예방하기 위해 노트북에 유해정보차단 소프트웨어와 백신을 기본 설치해 학생들이 디지털학습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한다.

노트북은 신학기가 시작되는 3월부터 4월까지 학교를 통해 보급할 예정이다. 고장시에는 무상 수리가 가능하며, 학생 본인 과실이어도 17%만 자비 부담하면 된다. 자세한 활용 방법과 가정 대여, 주의 사항 등은 가정통신문 등으로 안내할 방침이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디지털 교육 분야에서의 혁신을 통해 학생들이 미래를 주도하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라며 “학생 노트북 보급 지원을 통해 보다 현실적이고 체계적인 디지털 교육 환경에서 학생들이 더욱 효과적으로 학습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재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jm990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