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안산시, 시니어들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 관리자 운영

공유
0

안산시, 시니어들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 관리자 운영

보행자 안전 도모 및 노년층 일자리 창출 일석이조

안산시는 오는 13일부터 관내 어르신들로 구성된‘시니어 전동킥보드 안전가이드’를 운영한다고 밝히며 근무자를 대상으로 직무교육을 하고 있다. 사진=안산시이미지 확대보기
안산시는 오는 13일부터 관내 어르신들로 구성된‘시니어 전동킥보드 안전가이드’를 운영한다고 밝히며 근무자를 대상으로 직무교육을 하고 있다. 사진=안산시
전국 곳곳에서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M) 관리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 가운데, 안산에 시니어들이 전동킥보드 안전 관리자로 나섰다.

안산시는 오는 13일부터 관내 어르신들로 구성된 ‘시니어 전동킥보드 안전가이드’를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PM으로 인한 보행자 안전 환경을 조성하고 노년층 일자리까지 창출해 일석이조(一石二鳥)의 효과를 누리겠다는 취지다.

전동킥보드 안전가이드는 공유형 전동킥보드 민원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사용률이 높은 장소를 중심으로 안전계도 활동을 벌이고 보행에 불편을 줄 수 있는 곳에 방치된 전동킥보드의 경우 이동 주차 및 재배치하는 역할을 맡는다.

안산시니어클럽에서 안전가이드로 활동할 관내 거주 만 65세 이상 어르신 20명을 모집해 선발했으며, 참여자들은 하루 3시간(월 60시간)씩 고잔역, 중앙역 등 관내 주요 지하철 역사 주변 5곳을 중심으로 업무를 수행한다.

앞서 시는 근무자를 대상으로 사전 직무교육을 했다. 전동킥보드가 생소한 어르신들을 위해 실제 전동킥보드를 이용한 이동 주차 및 재배치하는 내용의 실습을 진행하고, 업무 수행 시 유의 사항과 안전 수칙에 대해서도 안내했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가 증가하면서 무단 방치된 기기로 인한 도시미관 저해 및 안전문제가 지속 우려되고 있다”며 “시니어 전동킥보드 안전가이드 사업이 보행자 안전 확보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는 개인형 이동장치의 안전한 이용 환경 조성을 위해 지난해 ㈜LG전자와 협약을 체결해 스마트 PM 스테이션 100개소를 설치했으며, 개인형 이동장치 전용 주차구역을 지속 확대 조성할 계획이다.


이관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0099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