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어발식 확장' 비판에 몸집 줄이기 들어간 카카오…9개월간 계열사 10곳 정리

공유
0

'문어발식 확장' 비판에 몸집 줄이기 들어간 카카오…9개월간 계열사 10곳 정리

사진=카카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카카오
문어발식 확장이라는 비판을 받았던 카카오가 9개월간 계열사 10곳을 정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카카오에 따르면 카카오그룹의 계열사는 지난 10일 기준 137개로 집계됐다. 이는 2022년 2월(138개) 보다 1개 적은 것으로 140개를 넘봤던 계열사 수가 2년 전 수준으로 돌아간 것이다.
2018년 65개였던 카카오그룹의계열사는 전방위 사업 확장이 본격화하면서 2021년 2월 105개로 두배 가까이 증가했다.

하지만 사업 영역이 광범위해지면서 거대 디지털 플랫폼 사업자가 시장 지배력을 남용한다는 비판이 커졌고 결국 김범수 창업자는 2021년 국감에서 골목상권 침해와 문어발식 사업 확장에 대한 지적과 질타에 연신 사과한 바 있다.

이에 이듬해인 2022년 4월 당시 김성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은 연말까지 30∼40개 계열사를 줄이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그러나 당시 138개였던 계열사는 지난해 2월(126개)까지 12개 줄어드는 데 그쳤다. 같은 해 5월에는 SM엔터테인먼트(SM엔터) 인수 여파로 계열사가 147개로 되레 증가했다.

하지만 최근 SM엔터 시세조종 의혹으로 전 국민적 비판이 커지면서 계열사 정리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분석이다.

최근 카카오 이사회는 부동산 개발 자회사인 카카오스페이스를 오는 5월 2일 흡수 합병하기로 결의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 그룹 시너지 확대와 경영 효율화를 위한 회사 간 통합을 지속해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