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부산시·부산은행·부산신보, 소상공인 정책자금 1800억원 지원

공유
0

부산시·부산은행·부산신보, 소상공인 정책자금 1800억원 지원

부산시·BNK부산은행·부산신용보증재단은 지난 8일 오전 10시,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민생경제 활력회복과 지역상권 경영안정을 위한 '소상공인 특별자금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부산시이미지 확대보기
부산시·BNK부산은행·부산신용보증재단은 지난 8일 오전 10시,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민생경제 활력회복과 지역상권 경영안정을 위한 '소상공인 특별자금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부산시
부산시·BNK부산은행·부산신용보증재단이 소상공인을 위한 총 1800억 원 규모의 정책자금 지원에 상호 협력했다. 지난 8일부터 1차분 450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특별자금에 대한 지원 신청을 받고 있다.

시는 BNK부산은행, 부산신용보증재단과 지난 8일 오전 10시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민생경제 활력회복과 지역상권 경영안정을 위해 '소상공인 특별자금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BNK부산은행부산은 소상공인에게 최대 1억 원의 자금을 대출해 주고, 부산시는 1년간 연 최대 2%의 대출이자를 지원하며, 부산신용보증재단은 대출에 대한 보증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소상공인 특별자금은 BNK부산은행이 지역사회 공헌을 위해 특별 출연금 100억 원을 부산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함에 따라, 부산신용보증재단이 지역 내 소상공인을 위한 1800억 원 이상의 보증지원 재정 여력을 확보하게 됐다.

시와 부산신용보증재단도 이러한 BNK부산은행의 결정에 화답하고, 고금리·고물가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경영난을 해소하고자 기존 소상공인 특별자금보다 올해 지원을 더욱 확대했다.

시는 기존 연 최대 1.5%의 이차보전 금액을 연 최대 2%로 확대하고, 부산신용보증재단은 고객에게 받는 보증료의 기준보증료율을 기존 1.2%보다 낮은 0.8~0.9%로 적용한다.

지난 8일부터 BNK부산은행의 '동백피움' 대출 상품을 통해 450억 원 규모의 1차 소상공인 특별자금 지원을 신청받고 있으며. 나머지 금액에 대한 지원 시기는 1차 지원자금 소진 상황에 따라 결정할 예정이다.

부산은행 '동백피움' 대출 상품은 동백전, 동백몰, 동백통 가맹점의 경우 0.2%p의 우대금리가 추가 적용되어, 자금지원을 신청한 소상공인의 금융비용 부담은 더욱 경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신용보증재단으로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박형준 시장은 “지역은행인 BNK부산은행이 부산경제와 지역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앞장서주셔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이번 협약으로 마련할 소상공인 특별자금이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금리·고물가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경영난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강경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u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