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의협 비대위, “의대 증원, 끝까지 저항”…다음달 3일 대규모 집회 예고

공유
0

의협 비대위, “의대 증원, 끝까지 저항”…다음달 3일 대규모 집회 예고

대한의사협회 의대정원 증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가 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연 ‘전국 의사 대표자 확대 회의 및 행진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대한의사협회 의대정원 증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가 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연 ‘전국 의사 대표자 확대 회의 및 행진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의사단체 대표자들이 “정부가 일방적으로 정책을 강행한다면 전체 의료계가 적법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끝까지 저항하겠다”고 했다.

대한의사협회(의협)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의협회관에서 전국 시도 의사회의 장 등이 참여하는 대표자 확대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은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전국 의과대학 정원 2000명 증원을 즉각 중단하라며, 이 같은 정책이 의학 교육을 부실하게 만들 뿐 아니라 의료비를 폭증시키고 미래세대에 이로 인한 부담을 전가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증원과 함께 정부가 추진하는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는 국민의 자유로운 의료 선택권을 침해하고 의사의 진료권을 옥죌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이날 회의가 끝나고 비대위를 포함한 200여 명(경찰 추산)의 참가자들은 의협 회관에서 용산 대통령실 앞까지 가두 행진했다.

의협은 내달 3일 여의도에서 전국 의사들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연다. 집회 신고 인원은 2만명이다.

한편 정부는 병원을 이탈한 전공의들이 업무개시명령에 끝내 불응하면 ‘의사면허 정지·취소’ 등을 단행한다는 강경한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이를 위해 법무부는 복지부에 검사 1명을 파견하기로 했다.

과거 의협 집행부로 근무하며 정부 정책에 반대 목소리를 냈던 권용진 서울대병원 공공진료센터 교수는 23일 SNS에 글을 올려 전공의들의 복귀를 촉구하면서 “의료계 선배들이 무언가 해줄 것을 기대하지 말라”고 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환자 곁을 떠나는 것을 부추기거나 격려했다면 그분들은 여러분을 앞세워 '대리 싸움'을 시키고 있는 비겁한 사람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홍석경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dtjrrud8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