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용노동부 안산지청, 안산·시흥지역 건설안전포럼 발대식 개최

공유
0

고용노동부 안산지청, 안산·시흥지역 건설안전포럼 발대식 개최

지역 단위 자생적 안전 활동 촉진·지원

·
지난 19일 경기테크노파크에서 안전관리자 협의회 회원 약 30명이 참여한 가운데 ‘건설안전포럼’발대식을 개최했다. 행사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고용노동부 안산지청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19일 경기테크노파크에서 안전관리자 협의회 회원 약 30명이 참여한 가운데 ‘건설안전포럼’발대식을 개최했다. 행사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고용노동부 안산지청


안산·시흥지역 안전관리자 협의회는 고용노동부 안산지청과 안전보건공단 경기서부지사와 지난 19일 경기테크노파크에서 안전관리자 협의회 회원 약 30명이 참여한 가운데 ‘건설안전포럼’ 발대식을 개최했다.
건설안전포럼은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해 안전보건과 관련된 비법과 필요한 정보를 다양하게 소통하고 교류하는 지역 모임으로,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이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날 발대식에서 안산지청과 안전관리자 협의회는 건설안전포럼 운영 방향과 각 현장의 안전보건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건설안전포럼 운영 공동선언문’을 낭독하며 안전보건활동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이근 안산·시흥지역 안전관리자 협의회 회장은 “건설안전포럼과 위험 표지판 부착 캠페인 등 안전문화 확산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건설현장의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경환 지청장은 “건설업은 사고사망자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고위험 업종이다”며, “건설안전포럼을 통해 건설현장 안전관리자와 지속적으로 만나고 교류하여 실제 현장에서 원하는 교육, 안전보건자료를 제공하는 등 건설안전포럼 운영을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관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0099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