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법원 앞에서 유튜버 살해한 50대 구속

공유
0

법원 앞에서 유튜버 살해한 50대 구속

평일 대낮에 법원 앞에서 유튜버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50대 유튜버가 구속됐다. /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평일 대낮에 법원 앞에서 유튜버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50대 유튜버가 구속됐다. / 사진=연합뉴스
평일 대낮에 법원 앞에서 유튜버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50대 유튜버가 구속됐다. 이들은 지난해부터 서로 비방과 폭력 등으로 갈등을 빚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소민 부산지법 부장판사는 11일 살인 혐의를 받는 50대 유튜버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도망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영장실질심사 출석을 포기해 이날 심사는 서면으로 이뤄졌다.

A씨는 지난 9일 오전 9시 52분께 부산 연제구 부산법원 종합청사 앞에서 50대 유튜버 B씨를 미리 준비한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직후 차량을 이용해 도주했지만, 같은 날 오전 11시 35분께 경북 경주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와 B씨는 지난해부터 서로 비방과 폭력 혐의로 200건에 달하는 고소, 고발을 하는 등 갈등을 빚었다.

사건 당일에도 B씨 폭행 혐의 피고인으로 재판에 출석할 예정이었던 A씨는 이 재판을 방청하려는 B씨가 법원 앞에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하는 것을 보고 범행을 저질렀다.

A씨는 조사 과정에서 “(피해자를) 혼을 내주고 싶었을 뿐 죽일 생각은 없었다”며 “겁만 주려고 찌른 건데, 이후 기억은 안 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은 계획 범행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imk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