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환 고양시장, 해외협력 강화…친환경에너지 전환기술 모색

공유
0

이동환 고양시장, 해외협력 강화…친환경에너지 전환기술 모색

전국대도시사장협의회, 세계한인무역협회·영산그룹과 청년 해외취업 지원 업무협약 체결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세계한인무역협회·영산그룹 업무협약(MOU) 체결식 장면. 사진=고양시이미지 확대보기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세계한인무역협회·영산그룹 업무협약(MOU) 체결식 장면. 사진=고양시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이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 방문단 일원으로 해외기업의 투자 및 청년 해외취업 지원을 위한 협력네트워크를 강화하고 폐기물을 친환경에너지로 전환하는 친환경자원시설을 살펴봤다고 29일 밝혔다.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 방문단은 27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박종범 세계한인무역협회 및 영산그룹 회장과 청년 해외취업 지원 및 상호협력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청년 해외취업지원, 한국기업의 오스트리아 진출, 교류․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세계한인무역협회(World-OKTA)는 한민족 최대의 해외경제 네크워크이며 재외동포 경제인단체다. 세계 67개국 146개 지회로 구성되어 있고 재외동포 경영자 7천여명, 차세대 경제인 2만 3천여명이 활동한다. 한국의 경제발전과 무역증진, 해외시장진출, 회원간 네트워크 강화 및 정보교류에 힘쓰고 있다.

영산그룹은 오스트리아에 본사를 두고 동유럽, 독립국가연합(CIS), 아프리카 지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차량과 부품을 공급하는 무역기업으로 20개국에서 35개 법인 및 공장을 운영 중이다.

방문단은 이날 저녁 주오스트리아 대한민국 대사관을 방문해 함상욱 주오스트리아 대사와 간담회를 갖고 한국기업의 해외진출과 투자유치를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고양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위한 추진상황을 소개하고 세계적인 기술력을 가진 오스트리아 기업들이 고양경제자유구역에 투자하고 고양시 기업 및 청년들이 해외에 진출할 수 있도록 긴밀한 협조를 당부했다.

방문단은 이에 앞서 이날 오후 오스트리아 빈에 위치한 슈피텔라우 소각장을 시찰했다. 슈피텔라우 소각장은 발상의 전환과 친환경 기술로 지역의 랜드마크로 거듭난 시설이다. 세계적인 건축가 훈데르트 바서가 디자인을 맡았으며 알록달록한 외형과 독특한 디자인으로 예술작품에 가깝다는 평가를 받는다.

슈피텔라우 소각장은 연간 25만톤의 쓰레기를 소각하면서 생산한 전기로 6만여 가구에 난방을 제공한다. 분진과 유해가스를 걸러내는 최첨단 정화장치를 설치하여 친환경적인 지역의 랜드마크로 꼽힌다. 황금색 돔 굴뚝, 벽면디자인, 야간 조명 등에 미적기능을 가미해 연간 약 60만명이 방문하는 지역의 관광명소로 각광받고 있다.

방문단은 28일 빈 에네기(Wien Energie)발전소도 방문했다. 빈 에네기 발전소는 잔류폐기물을 친환경 탄소중립 연료로 전환하는 오스트리아 에너지청 산하의 시설이다. 2022년부터 1MW 용량의 친환경에너지전환(Waste2Value) 연구시설을 운영하고 유해 폐기물을 친환경 합성가스로 전환하는 연구를 하고 있다. 연간 최대 1천만 리터의 친환경 연료를 생산하여 최대 3만톤의 탄소를 절약할 수 있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재생에너지전력 100%(RE100), 탄소배출권 거래 등 친환경기술이 곧 기업의 경쟁력이 되는 시대가 오고 있으며 유해폐기물을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하는 유럽의 친환경 기술이 인상적이다”라며 “창의적인 설계와 디자인, 친환경적인 운영방식으로 지역주민이 자랑하는 랜드마크로 만든 슈피텔라우 소각장의 사례처럼 고양자원그린에너지파크도 친환경적이고 안전한 시설, 지역발전을 견인하는 명소로 조성하겠다”고 전했다.


강영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v40387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