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검찰, ‘김건희 여사 명품가방’ 대통령실 행정관 소환…관계자 첫 조사

글로벌이코노믹

종합

공유
0

검찰, ‘김건희 여사 명품가방’ 대통령실 행정관 소환…관계자 첫 조사

명품백 수수 의혹 관련 참고인 신분…최목사, ‘청탁 연결’ 지목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 가방 등을 건넨 최재영 목사 등이 지난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김 여사에 대한 소환조사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 가방 등을 건넨 최재영 목사 등이 지난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김 여사에 대한 소환조사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 등을 수사중인 검찰이 김 여사를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대통령실 행정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승호)는 19일 대통령실 조모 행정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이 이번 사건과 관련해 대통령실 관계자를 소환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지난달 초 전담팀을 구성해 수사에 착수한 지 약 7주 만이다.

조 행정관은 김 여사에게 명품가방을 건넨 최재영 목사와 직접 연락한 핵심 인물로 꼽힌다.
최 목사는 김 여사에게 김창준 전 미국 연방하원 의원의 국립묘지 안장 등을 부탁하자 김 여사의 비서가 조 행정관을 연결해줬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최 목사는 지난달 31일 두 번째 검찰 출석 당시 “대통령실에 있는 김 여사 측근의 비서 유모씨가 그쪽(조 행정관)에 얘기하니 저한테 연락이 왔다”고 말했다.

최 목사가 검찰에 제출한 통화 녹취에는 조 행정관은 최 목사에게 국가보훈부 담당자인 송모 사무관의 연락처를 휴대전화 메시지로 알려준 것으로 나온다.

검찰은 최 목사의 이같은 진술을 토대로 조 행정관이 최 목사에게 연락하고 보훈부 직원을 소개해준 경위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조 행정관을 상대로 최 목사와의 만남, 명품가방을 건넨 경위와 청탁 여부, 결과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sed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