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S&P500, 사상 첫 5000 돌파…AI·반도체 기술주 강세

공유
0

뉴욕증시 S&P500, 사상 첫 5000 돌파…AI·반도체 기술주 강세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일하는 트레이더의 모습. 사진=로이터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일하는 트레이더의 모습. 사진=로이터
미국 뉴욕증시 대표 주가지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종가 기준 5000선을 돌파했다.

9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S&P 500지수는 전장보다 28.70포인트(0.57%) 오른 5026.61로 마감했다. S&P 500지수는 전날 최초로 5000선을 돌파했지만, 종가 기준으로는 5000 아래로 내려왔다.
하지만 S&P 500지수는 이날 거래를 시작하자마자 5000선을 넘겼다. 인공지능(AI)과 반도체 등 첨단기술 분야 주식들이 강세를 나타내며 견인한 결과다.

자체 AI 칩 개발을 추진 중인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가 5조~7조 달러(약 6600조~9300조원)의 펀딩을 추진 중이라는 언론 보도가 AI와 반도체 종목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실제 이날 AI 대장주로 통하는 엔비디아는 3%대 급등했고, 마이크로소프트(MS)를 비롯해 아마존, 알파벳도 강세를 보였다.

S&P 500지수는 미국 증시에 상장된 500개 대형주 가격을 반영한 지수다. 시가총액 가중방식으로 지수가 산출돼 미국 증시 전반의 상황을 효과적으로 전달한다는 평을 받는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