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손정의, AI사업 본격화…투자규모 88조원 전망”

공유
0

“손정의, AI사업 본격화…투자규모 88조원 전망”

니혼게이자이신문 보도, 데이터센터, 로봇 등
ARM 활용, AI 반도체 개발 후 사업 분리
소프트뱅크 그룹 산하기업으로 편입도 검토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 사진=연합뉴스
손정의(일본명 손 마사요시)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이 구상하고 있는 인공지능(AI) 혁명에 대응할 사업을 본격화한다.

니혼게이자이는 손 회장이 AI용 반도체 개발·제조를 시작으로 데이터센터와 로봇, 발전사업에도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며, 투자 금액은 최대 10조엔(약 88조원) 규모로 전망된다고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손 회장은 핵심 구상 중 하나로 AI 전용 반도체 개발을 꼽았으며, 미국 엔비디아처럼 팹리스(fabless·반도체 설계 전문 회사) 형식으로 2025년 봄 시제품을 제작해 같은 해 가을 양산 체제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관련, 소프트뱅크가 90%가량의 지분을 보유한 영국 반도체 설계업체 ARM에 새 조직을 만드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 ARM은 반도체 개발에 필요한 회로 설계도를 이미 엔비디아 등에 제공하고 있는 회사다.

AI 전용 반도체 개발은 ARM의 자금과 소프트뱅크그룹의 지원금으로 충당하고 양산체제가 확립된 뒤에는 해당 사업 부문을 Arm에서 분리해 그룹 산하에 두는 방안도 검토한다.

AI 전용 반도체의 제조는 대만 TSMC 등에 맡길 계획이다.

니혼게이자이는 손 회장의 구상은 단순히 AI 전용 반도체 개발에 머무르지 않고 2026년 이후 자체 개발한 반도체에 기반한 데이터센터를 유럽과 아시아, 중동에 세우는 방안 등도 포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I 사업 확장을 위한 일련의 투자에는 수조엔의 자기 자본을 투입하고 중동 각국의 정부 펀드 등에서 추가 자금을 모아 총 10조엔 규모를 투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덧붙였다.
니혼게이자이는 소프트뱅크그룹이 1990년대에는 인터넷 기반 사업을 전개하다가 2000년대 후반에는 모바일 사업에 힘을 쏟았고 2017년 비전펀드 운용 개시 이후에는 투자사업에 주력하는 등 기술 변화에 맞춰 주력 사업을 전환해왔으며 앞으로는 AI라고 소개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