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 AI시대, ‘에너지주’가 뜨는 이유는?

공유
1

대 AI시대, ‘에너지주’가 뜨는 이유는?

AI 산업의 호황으로 에너지 관련 기업들의 주가가 연일 상승하고 있다. 사진은 미국에서 마지막으로 건설된 대형 원자로인 조지아 발전소 보글 4호기의 모습. 사진=AP/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AI 산업의 호황으로 에너지 관련 기업들의 주가가 연일 상승하고 있다. 사진은 미국에서 마지막으로 건설된 대형 원자로인 조지아 발전소 보글 4호기의 모습. 사진=AP/연합뉴스
인공지능(AI) 산업의 호황으로 엔비디아가 지난 분기 역대급 매출 기록을 달성하면서 미국 증권가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거침없이 오르는 주가는 이미 1000달러를 넘어서면서 액면분할을 추진하고 있고, 시가총액은 2.6조 달러를 넘으면서 2위 애플(2.9조 달러) 및 1위 마이크로소프트(3.2조 달러)를 맹추격하고 있다.

하지만 증권가의 시선은 엔비디아보다 오히려 AI 산업과 밀접하게 연결된 ‘관련주’들로 향하고 있다. AI 산업의 전체 시장 규모가 커지면서 엔비디아뿐 아니라 이를 유지하기 위한 관련 산업의 규모도 덩달아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중에서도 특히 ‘에너지 관련주’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첨단 AI를 훈련하고 구동하기 위해 대량의 전력이 필요한데다, AI 산업이 국가 안보와 경쟁력에 영향을 미치는 새로운 전략산업으로 부각되면서 ‘첨단 AI 기술 확보와 활용을 위한 안정적인 에너지 수급’이 세계 각국 정부의 핵심 과제로 급부상했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저널(WJS)에 따르면 지난 12개월 동안 S&P500 기업 가운데 주가수익률이 가장 높은 5대 기업 중 비스트라, 콘스텔레이션, NRG 3곳은 대표적인 에너지 관련주로 꼽힌다.

특히 비스트라는 지난 12개월 동안 주가 상승률이 273%로 엔비디아보다 51%포인트 더 높았다. 콘스텔레이션과 NRG의 주가도 같은 기간 각각 173%와 150%씩 급등했다.

비스트라는 미국 텍사스주와 중동부 지역에서 천연가스와 석탄, 원자력 발전소를 운영하는 미국의 대표적인 전력회사 중 하나다. NRG 에너지 역시 석탄·석유·천연가스·원자력 등 다양한 종류의 발전소를 보유하고 있으며, 미국 내에서만 600만 명에 달하는 개인 고객과 15만 개 이상의 기업에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콘스텔레이션은 미국 최대의 원자력 발전 회사다. 조셉 도미니크 콘스텔레이션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전력 공급에 대한 데이터센터 고객들의 관심이 지난 20년 동안 본 적이 없는 수준으로 높다”고 언급한 바 있다.

AI 연구개발 및 관련 서비스 제공에 특화된 AI 데이터센터는 일반 데이터센터보다 더 많은 전력을 요구한다. 마이크로소프트(MS), 아마존, 구글, 메타 등 빅테크 기업들이 주로 운영하는 이들 AI 데이터센터들은 카드 한 장당 대형 에어컨 한 대에 맞먹는 수백W(와트)의 전력을 사용하는 엔비디아의 AI 칩을 최소 수만 개에서 수십만 개씩 사용 중이다.
AI 데이터센터 하나당 중소도시 하나 규모의 전력을 소비하고 있지만, 이는 최근 주목받고 있는 태양광이나 풍력 등 친환경 재생에너지만으로는 충당할 수 없는 수준이다. 비스트라나 NRG 등 탄소 배출량이 높은 기존 재래식 발전 기업들의 주가가 오르는 것도 당장의 전력 수요 해결이 시급한 이슈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전기차(EV) 보급 대수가 늘면서 충전소용 전력 수요도 늘고 있는데다, 이상기후에 따른 폭염 및 한파 발생이 크게 늘면서 냉난방용 에너지 수요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미국 정부는 이러한 에너지 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후 및 폐기 원전의 재생 및 재가동까지 검토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4월 미국 에너지부는 미시간주의 폐쇄된 팰리세이드 원전을 재가동하기 위해 15억2000만 달러(약 2조560억원) 규모의 대출 보증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오는 2026년 인공지능 관련 전력 수요가 지난해인 2023년의 최대 10배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것이 일각에서 ‘거품론’ 주장까지 나오며 여전히 미래가 불확실한 취급을 받는 엔비디아보다 AI 산업 전체를 지탱하는 데 필수인 에너지 관련주를 눈여겨봐야 할 이유다.


최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pc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