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 "미 경제, 연착륙 가능성 높다"

공유
0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 "미 경제, 연착륙 가능성 높다"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 사진=로이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사실상 2인자 역할을 하는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은행 총재가 30일(현지시각) 낙관 전망을 내놨다.

윌리엄스 총재는 지금의 긴축 기조가 인플레이션(물가상승)을 내년 2%로 끌어내려 연준 목표 달성을 가능하기에 충분할 정도로 팍팍하다고 평가해 추가 금리 인상 우려를 일축했다.
아울러 그는 미 경제가 연착륙 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다만 윌리엄스는 미 노동시장이 여전히 탄탄하다면서 인플레이션 지표가 개선될 때까지 연준의 고금리 정책이 지속될 것임을 예고했다.

그는 특히 연준이 지금의 고금리 정책을 통해 미 경제를 심각한 둔화나 실업률 급등 없이 2% 인플레이션으로 이끌 수 있을 것으로 자신했다.

충분히 긴축적


윌리엄스는 이날 뉴욕 경제클럽 연설에서 연준의 현 통화정책, 고금리가 충분히 긴축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지난 1년 미 경제의 행태로 볼 때 지금의 통화정책이 2% 인플레이션, 연착륙이라는 연준 목표 달성을 가능케 할 정도로 충분히 긴축적이라는 사실이 다방면으로 입증되고 있다고 밝혔다.

윌리엄스는 "경제의 수급 불균형이 완화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명백하고 일관된 신호들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지난 1년 완전고용과 물가안정이라는 연준 양대 목표 도달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뉴욕연방은행 총재는 연준의 통화정책 결정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표결권을 갖고 있다. 1년씩 돌아가면서 표결권을 갖는 다른 11개 지역 연방은행 총재들과 달리 연준 이사들처럼 늘 표결권을 갖는다.

뉴욕연방은행이 연준의 금융시장 창구 역할을 하면서 실질적인 '보이지 않는 손'의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연착륙


윌리엄스는 미 경제와 노동시장에 대해서도 낙관적이었다.

표면적으로는 둔화 조짐이 나타나고 있지만 급격한 침체에 빠지지는 않을 것으로 판단했다.

그는 "지난해 강력한 국내총생산(GDP)과 일자리 증가세 뒤 현재 발표되는 지표들은 둔화를 가리키고 있다"면서도 "올 상반기 경제활동 성장세는 여전히 탄탄하다"고 강조했다.

윌리엄스는 "수급 불균형은 줄어들고 있고, 팬데믹 기간과 회복기 초에 심각한 차질을 빚었던 글로벌 공급망 역시 대부분 정상을 회복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동시에 인플레이션은 상당히 하강해왔다"고 지적했다.

윌리엄스는 이런 점들을 감안할 때 비록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목표치 2%를 크게 웃돌고 있고, 올 초 흐름도 좋지 않았지만 큰 그림으로 보면 인플레이션 하강과 연착륙 궤도에서 이탈한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윌리엄스는 올해 미 GDP 성장률이 2~2.5%, 연말 실업률은 약 4%로 예상했다.

또 연준 인플레이션 기준인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는 올해 2.5%, 내년 2%를 기록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미 상무부는 31일 PCE 물가지수 4월치를 공개한다.

연준 FOMC는 6월 11~12일로 예정돼 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