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FAA, 아마존 ‘장거리 드론 배송’ 승인…드론 배송 ‘날개’ 다나

공유
0

美 FAA, 아마존 ‘장거리 드론 배송’ 승인…드론 배송 ‘날개’ 다나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아마존 배송용 무인 드론의 장거리 비행을 승인하며 서비스 지역 및 범위가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아마존 직원들이 드론 배송 관련 테스트를 진행 중인 모습. 사진=아마존 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아마존 배송용 무인 드론의 장거리 비행을 승인하며 서비스 지역 및 범위가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아마존 직원들이 드론 배송 관련 테스트를 진행 중인 모습. 사진=아마존
무인 드론을 이용한 상품 배송에 꾸준한 투자를 계속하고 있는 세계 최대 온라인상거래 기업 미국 아마존이 장거리 드론 배송을 위한 당국의 승인을 받았다.

30일(현지 시각) 아마존은 미 연방항공청(FAA)으로부터 지상 감시자의 시야를 벗어나는 거리까지도 드론을 비행할 수 있는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2013년 제프 베조스 당시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의 주도로 출범한 아마존의 무인 드론 배송 서비스 ‘아마존 프라임 에어’는 지난 2022년 미국 캘리포니아와 텍사스 등 일부 지역에서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당시 아마존은 프라임 에어 서비스를 공개하면서 연간 5억 건의 드론 배송을 목표로 내세운 바 있다.

다만, 안전 등을 이유로 FAA는 조종사 및 감시자의 가시권 내에서만 드론 배송을 허용해 왔다. 이를 위해 아마존은 1마일(약 1.6km) 단위로 드론 감시 인력을 배치해야 하는 등 인력 및 비용 면에서 어려움을 겪어왔다.

또 한 번에 배송 가능한 거리는 물론, 상품 무게가 5파운드(약 2.6㎏)로 제한되면서 실제 서비스 이용 건수가 연간 수백 건에 그치는 등 이용률도 저조한 상태다.

이번에 FAA가 배송용 드론의 BCLOS(비가시권) 장거리 비행을 승인함에 따라 아마존은 드론 배송 서비스 확대의 최대 걸림돌을 해소하게 됐다. 본래 도입 목적 중 하나인 산간 오지나 도서 지역 등 장거리 배송이 필요한 곳에도 드론 배송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아마존은 “주요 규제 장애물을 제거하고 미국 내 더 많은 지역으로 아마존 프라임 에어 서비스를 확장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밝혔다.

올해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드론 배송을 시작한 아마존은 이번 FAA의 승인을 바탕으로 더 많은 도시와 지역에 드론 배송 서비스를 확대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FAA의 이번 승인이 전자상거래 업계에서 아마존을 빠르게 추격하고 있는 월마트와의 경쟁에서 한발 앞설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아마존에 이어 드론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 월마트는 현재 집라인·윙·드론업 등 드론 배송업체와 손잡고 텍사스를 비롯한 6개 주 일부 오프라인 매장에서 드론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pc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