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FT 설문조사 "美 연준, 올해 한 차례만 금리 인하"

공유
0

FT 설문조사 "美 연준, 올해 한 차례만 금리 인하"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2024년 5월 1일 워싱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2024년 5월 1일 워싱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해 정책 금리를 단 한 차례만 인하할 것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1일(현지시각)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FT-시카고 부스가 이코노미스트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39명의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이 연준이 올해 한 차례만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응답자의 거의 4분의 1은 연준이 올해 금리를 인하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설문조사는 5월 마지막 주에 실시된 것으로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는 현지 시각으로 12일 발표된다.

연준은 이날 회의에서 기준금리 목표 수준을 현행 5.25~5.50%로 유지하고 올해 금리 인하 횟수에 대한 전망을 지난 3월의 3회에서 2회 혹은 그 이하로 낮출 것으로 예상된다.

FT에 따르면 응답자들은 예상보다 높은 인플레이션이 수개월 동안 지속되면서 연준의 ‘고금리 장기화’ 기조가 더 오래 유지될 것으로 관측했다.

미국의 노동통계국은 연준의 금리 결정 발표 이전에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를 공개한다.

FT는 11월 미국의 대선 시점까지 고금리 기조가 이어질 경우 가뜩이나 낮은 지지율로 고전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타격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이코노미스트들은 연준이 주목하는 또 다른 물가 척도인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 전망치도 2.8%로 3월 설문조사 당시 2.5% 대비 상향 조정했다. 연준의 PCE 목표치는 2%다. 5월 말 미국 경제분석국은 4월의 헤드라인 PCE가 2.7%였다고 밝힌 바 있다.

하버드 대학교 교수이자 설문조사 응답자인 카렌 다이난은 최근 지표가 “목표보다 높은 인플레이션이 고착화되고 있는지에 대한 우려를 불러일으켰다”고 말했다.

연준 위원들은 지난주 금리를 인하한 유럽중앙은행(ECB)과 캐나다 중앙은행과 달리 노동시장의 지속적인 강세로 인해 금리를 23년 만에 최고치로 유지할 수 있는 여력이 있다고 보고 있다.

미국 경제의 연착륙에 대한 응답자들의 기대감도 높아졌다.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52%는 2026년 이후까지 미국의 경기 침체가 없을 것이라고 답해 3월의 46%보다 증가했다.

가장 많은 응답자인 3분의 1은 11월5일 선거 전 연준의 마지막 회의인 9월에 연준이 올해 첫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수정 기자 soojung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