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범수 "10년 관성 버리고 원점부터 새로 설계…카카오 이름 바꿀 각오"

공유
0

김범수 "10년 관성 버리고 원점부터 새로 설계…카카오 이름 바꿀 각오"

2년 10개월 만에 직원들 만나 경영 쇄신 방향 공유
확장 중심 경영 전략 리셋…내실과 그룹 문화까지 '손질' 예고

카카오 김범수 창업자.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카카오 김범수 창업자. 사진=뉴시스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사내 공지를 통해 창사 이래 최대 위기에 “회사 이름까지도 바꿀 수 있다는 각오로 임하겠다”라며 고강도 쇄신을 예고했다.

김 창업자는 11일 오후 2시 경기도 성남시 판교 본사에서 직원들과 만나 강력한 쇄신 의지를 드러냈다. 김 창업자가 임지원들과 직접 대화에 나선 것은 2년 10개월 만으로 이날은 경영 쇄신 방향성에 대해 공유했다.
이날 김 창업자는 “기술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설립해 크루(직원)들과 카카오톡을 세상에 내놓은지 14년이 되어간다”라며 “무료로 서비스하고 돈은 어떻게 버냐는 이야기를 들었던 우리가 불과 몇 년 사이 ‘골목상권까지 탐내며 탐욕스럽게 돈만 벌려한다’는 비난을 받게 된 지금의 상황에 참담함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그는 또 “실리콘밸리의 창업 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었던 방식이 한국에서도 작동하길 바랐고 실제로도 카카오와 카카오 계열사들은 짧은 시간에 많은 성공을 만들어냈다”면서도 “성장 방정식이라고 생각했던 그 방식이 더 이상 유효하지 않음을 뼈저리게 느낀다”고 전했다.

김 창업자는 “규모가 커지고 위상이 올라가면 기대와 책임이 따르기 마련인데 그동안 우리는 이해관계자와 사회의 기대와 눈높이를 맞춰오지 못했다”고 사과하며 “새로운 배를 건조하는 마음가짐으로 과거의 10년 관성을 버리고 원점부터 새로 설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변화와 혁신의 시작점에 앞서 김 창업자는 직원들에게 함께 단단한 각오로 쇄신에 임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확장 중심의 경영 전략을 리셋하고 기술과 핵심 사업에 집중하고자 한다”며 “숫자적 확장보다 부족한 내실을 다지고 사회의 신뢰에 부합하는 방향성을 찾는 데 집중하겠다”고 새로운 카카오를 위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더불어 거버넌스를 개편를 비롯해 그룹 문화 손질도 예고했다. 김 창업자는 “영어 이름 사용, 정보 공유와 수평 문화 등도 원점에서 검토가 필요하다”며 “새로운 배, 새로운 카카오를 이끌어갈 리더십을 세워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우리에겐 시간이 많지 않기에 지체하지 않고 새로운 카카오로 변화를 시작하려고 한다. 이 과정에서 누군가는 불편함을 느낄 수도 있고 희생이 필요할 수도 있다”며 “지난한 과정이 될 수 있지만 이 여정에 카카오 계열사 크루 여러분들이 함께 해주시길 간곡히 부탁한다. 경영진들도 단단한 각오로 임해달라”고 요청했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