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유플러스, 원격 안내·배송로봇 출시…고객 경험 혁신

공유
0

LG유플러스, 원격 안내·배송로봇 출시…고객 경험 혁신

플랫폼 별 업종 특성 맞춘 다양한 솔루션 제공

LG유플러스가 'U+안내로봇'과 'U+실내배송로봇'을 새롭게 출시했다. 사진=LG유플러스이미지 확대보기
LG유플러스가 'U+안내로봇'과 'U+실내배송로봇'을 새롭게 출시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U+안내로봇'과 'U+실내배송로봇'을 새롭게 출시했다. 이를 통해 기업 고객의 DX(디지털 전환) 경험을 혁신하겠다는 목표도 분명히 했다.

U+안내로봇과 U+실내배송로봇은 LG유플러스가 자체 개발한 원격 관제 플랫폼이 탑재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로봇 본체는 'LG클로이 안내로봇', 'LG클로이 실내배송로봇', '케이로보 Alice-K 실내배송로봇'을 사용했다. 원격 관제 플랫폼은 제품 출시 이후 올 상반기 이내 추가로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원격 관제 플랫폼이 적용되면 관리자가 직접 조작하지 않아도 원격으로 상태를 확인하거나 이동이 가능해진다. 또한 U+안내로봇의 경우 사이니지에 표시되는 콘텐츠를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고, 호텔 등 숙박업소에 도입된 U+실내배송로봇에는 고객이 프론트로 전화하지 않아도 QR을 스캔해 주문하면 로봇이 배달해주는 'QR 주문 기능'도 추가된다.

특히 LG유플러스는 하나의 플랫폼 안에 고객 업종별 특성에 맞춘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선사한다. 예를 들어 사무실에 도착한 택배를 각 사원들에게 배송해주는 용도로 로봇이 도입되는 경우 오피스 물류 관리 솔루션이 적용돼 택배의 출발과 도착 알림을 제공하고, 로봇 배송 및 픽업 신청도 가능하게 만든다.

이번에 출시되는 U+안내로봇은 자율주행이 가능하고 전면에 대형 사이니지가 장착돼 방문객을 특정 장소까지 안내하거나 정보를 제공하기에 용이하다. U+실내배송로봇의 경우 승강기와 연동이 가능해 로봇이 직접 다른 층으로 물건을 배송할 수 있다.

실제로 U+안내로봇을 도입한 국립중앙박물관의 경우 상시 로봇 도슨트 서비스를 제공해 기존 서비스의 영역을 확장했다. U+실내배송로봇을 도입한 경찰병원 등 대형 병원은 검체와 약품을 로봇에게 맡겨 임직원의 피로도를 대폭 감소시키고 업무 만족도를 높이는 효과를 얻었다.

향후 LG유플러스는 더욱 다양한 영역에서 U+로봇이 활용될 수 있도록 더 많은 솔루션 보유 업체들과 제휴를 맺을 예정이다. 또한 각 제휴 업체의 솔루션에 문제가 생긴 경우 원격 관제 플랫폼에서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도록 기능을 고도화할 방침이다.

권용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은 "서빙로봇과 함께 이번에 출시된 안내로봇, 실내배송로봇의 기능 고도화를 통해 고객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유플러스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편슬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yuu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