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AI로 일자리 사라져…"불평등 심화에 기본소득 필요"

공유
0

AI로 일자리 사라져…"불평등 심화에 기본소득 필요"

AI의 직업 대체로 인해 시민들을 위한 기본소득이 지급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AI의 직업 대체로 인해 시민들을 위한 기본소득이 지급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로이터
딥러닝 기술의 창시자이자 'AI의 대부'라 불리는 제프리 힌턴 토론토대 교수가 "AI가 일상 속 직업들을 대체할 가능성이 증가하며 모든 시민에게 일정한 양의 현금 소득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국 BBC 방송은 19일(현지 시각), 제프리 힌턴 토론토대 교수와 진행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제프리 힌턴 교수는 인터뷰를 통해 "AI가 많은 일상 속 직업들을 대체할 가능성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힌턴 교수는 "런던 정치계의 많은 이들로부터 이 문제에 대해 질문을 받는데, 나는 그들에게 기본소득은 매우 좋은 생각이라고 조언한다"며 "모든 시민에게 일정한 양의 현금 소득을 지급하는 방향의 복지 개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AI가 생산성과 부를 증가시킬 것이지만 그 돈은 일자리를 잃은 사람들이 아니라 부유층에 돌아갈 것이며 "이는 사회에 매우 나쁜 일"이라고 설명했다.

힌턴 교수는 현재의 AI 열풍의 이론적 기반이 된 컴퓨터 신경망 및 딥러닝 기술의 선구자로 꼽힌다. 원래 구글에서 일을 하던 그는 지난해 규제되지 않은 AI의 위험성에 대해 더 자유롭게 논하기 위해 회사를 떠났다.


편슬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yeonhaey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