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중부발전, 비톨과 LNG 공급 계약 3년 연장...2028년까지 매년 6만4천톤 추가 공급

공유
0

한국중부발전, 비톨과 LNG 공급 계약 3년 연장...2028년까지 매년 6만4천톤 추가 공급

한국중부발전은 비톨과 LNG 공급 계약을 3년간 연장했다.이미지 확대보기
한국중부발전은 비톨과 LNG 공급 계약을 3년간 연장했다.
한국중부발전이 스위스 에너지 거래업체 비톨과의 액화천연가스(LNG) 공급 계약을 3년 연장했다고 29일(현지시각) ING프라임이 보도했다. 이로써 2025년부터 2028년까지 매년 3회, 총 6만4000톤 규모의 LNG를 추가로 공급받게 된다.

이번 계약은 2011년 체결된 원래의 SPA(Sale and Purchase Agreement)를 연장하는 것으로, 비톨은 2015년부터 10년간 400만 톤 이상의 LNG를 한국중부발전에 공급해 왔다. 이제 비톨은 2025년부터 2028년까지 추가적으로 LNG를 공급한다.
비톨은 이번 계약 연장에 대해 "수년간 신뢰할 수 있는 LNG 공급을 통해 발전한 관계의 신뢰와 견고함을 확인시켜 준다"라고 밝혔다. 2006년부터 LNG 시장에 진출한 비톨은 전 세계적으로 LNG 입지를 확대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전 세계적으로 1,700만 톤 이상의 LNG를 거래했다.

비톨은 북미, 아프리카, 중동 및 아시아에서 장기간 LNG를 공급하는 글로벌 LNG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으며, LNG 운반선을 용선하고 있다. 또한, 지난 2월에는 미국의 석유 및 가스 생산업체인 EOG로부터 천연가스를 구매하는 장기 계약을 체결했고, 2026년부터 약 10년간 인도의 GAIL과 100만 톤의 LNG를 공급하는 계약도 체결했다.

이러한 계약들은 비톨의 2023년 LNG 생산량이 약 1,730만 톤에 이르렀음을 의미하며, 이는 2022년에 거래된 LNG 거래량이 석유 환산량 약 1,760만 톤, 즉 LNG 약 1,400만 톤으로 증가한 것과 일치한다. 비톨은 2021년에 1,290만 톤, 2020년에 1,000만 톤, 2019년에 1,050만 톤의 LNG 생산량을 보고했다.

한국중부발전은 이번 계약 연장을 통해 장기 LNG 확보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최근 글로벌 에너지 가격 변동성이 심화되는 가운데, 안정적인 LNG 공급은 한국의 에너지 안보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평가된다.


홍정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