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S그룹 '비전 2030' 통해 CFE 핵심 파트너로 성장 가속화

공유
0

LS그룹 '비전 2030' 통해 CFE 핵심 파트너로 성장 가속화

사상 최대 실적 낸 구자은 회장 "2050년 자산 50조 목표"
전선·일렉트릭·MnM·E1·예스코 등 주력사 시너지 극대화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지난 1월2일, 안양 LS타워 대강당에서 신년하례 행사를 주재하고 그룹의 미래청사진인 비전 2030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S그룹이미지 확대보기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지난 1월2일, 안양 LS타워 대강당에서 신년하례 행사를 주재하고 그룹의 미래청사진인 비전 2030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S그룹
창립 20주년을 맞는 LS그룹의 성장세가 눈부시다. 지난해 말 기준 매출액 36조3451억원, 영입이익 1조1988억원으로 역대급 실적을 달성해서다. 2003년 그룹 출범 이후 사상 최대 실적이다.

LS그룹은 이런 성장세에 가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오는 2050년까지 자산 규모를 50조원대까지 확대해 글로벌 핵심 파트너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것이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LS그룹이 창립 20주년을 맞아 성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오는 2050년까지 자산 50조원을 달성하고 글로벌 선도기업으로의 도약을 시작하겠다는 목표다.

선봉장은 그룹경영을 총괄하고 있는 구자은 LS그룹 회장이다. 구 회장은 "그룹 출범 이후 지난해 달성한 사상 최대 실적은 전임인 구자열 회장님이 뿌린 씨앗을 임직원들이 잘 경작한 결과"라며 "올해부터는 기존 주력 사업 외에 구자은이 뿌린 미래 성장 사업의 싹을 틔움으로써 비전 2030을 달성하고, 그룹의 더 큰 도약을 일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한 미래전략도 같이 공개했다. 구 회장은 지난 1월2일 새해 첫 신년 하례식에서 밝힌 '비전 2030'이 바로 그것이다. 비전2030의 핵심은 CFE(탄소배출이 없는 전력)과 미래산업을 선도하는 핵심 파트너다.

구 회장은 "전세계의 향후 30년 공통 과제는 '넷제로'라는 한 단어로 요약할 수 있고, 넷제로의 핵심은 CFE"라며 "CFE 시대로의 대전환은 전력과 에너지 산업을 주력으로 한 우리 LS에게 다시 없을 성장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LS그룹은 이를 위해 향후 8년 간 총 20조원 이상을 그룹에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규모 투자를 통해 그룹의 주력인 전기·전자 및 소재, 에너지 분야의 사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신규 사업을 육성·발굴하겠다는 전략이다.

또한 주주, 고객, 시장 등 LS와 함께 하는 모든 파트너들이 더욱 소통하고 ESG경영을 통해 기업과 사회가 함께 성장·발전하도록 노력 중이다. 특히 ESG를 단순히 리스크 관리 차원이 아니라, 친환경 이슈로 인해 '전기의 시대'가 도래할 것에 대비한 LS만의 차별화된 사업기회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하고 있다.

각 계열사들은 전력 인프라와 종합 에너지솔루션 분야의 오랜 경험을 살려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분야 등 새로운 사업 기회를 지속 발굴·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LS전선은 최근 해외에서 대규모 해저케이블 공급 계약을 잇따라 체결했다. 지난 12월에는 영국 북해 뱅가드 풍력발전단지에 4000억언 규모의 HVDC 케이블을 공급키로 했다. 또한 대만에서도 2000억원대 계약을 체결하는 등 총 8000억원 규모의 초고압 해저케이블 공급권을 모두 따냈다.

LS전선이 강원도 동해시 사업장 인근 동해항에서 해저케이블을 선적하고 있다. 사진=LS전선이미지 확대보기
LS전선이 강원도 동해시 사업장 인근 동해항에서 해저케이블을 선적하고 있다. 사진=LS전선


LS전선이 지난해에만 북미와 유럽, 아시아에서 따낸 대규모 수주액은 약 1조2000억원에 달한다. 이에 LS전선은 오는 2025년까지 강원도 동해시 사업장에 약 2600억원을 투자해 172m 초고층 케이블 생산타워(VCV타워)도 건설 중이다. 올해 4월 신규 공장이 완공되면 해저케이블 생산능력은 현재의 1.5배 이상 증가하게 된다.

LS일렉트릭은 지난 11월 200억원 규모 태국 철도 복선화 사업의 신호시스템 프로젝트를 수주하는 등 전력기기, 인프라구축, 자동화 분야에서 대만, 태국, 미국 등 해외 수주를 잇따라 따내고 있다.

또한 지난해 7월에는 LS일렉트릭의 전기차 부품 자회사인 LS이모빌리티솔루션을 통해 중국에 이어 멕시코에 두번째 생산기지를 구축하고 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LS이모빌리티솔루션은 올해까지 멕시코 듀랑고에 연면적 3만5000㎡ 규모의 전기차 핵심 부품 양산 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이번 멕시코 공장 준공을 통해 오는 2030년 EV 릴레이 900만대, BDU 200만대 등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북미시장에서 연간 약 7000억원 수준의 매출액을 낼 것으로 기대된다.

비철금속소재 전문기업인 LS엠앤엠(LSMnM)은 지난해 10월 사명을 LS니꼬동제련에서 LS엠앤엔으로 변경하고 미래 성장전략을 발표했다. LS엠앤엔은 ㈜LS가 지분 100%를 보유하게 되면서 23년만에 LS그룹의 100% 자회사가 됐으며, 전기동을 주요 자재로 다루는 그룹 내 계열사들과의 시너지가 예상됨에 따라 기업 가치 및 주주 가치가 더욱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LS엠앤엠은 향후 전기차 배터리 소재, 반도체 세척용 황산, 태양광 셀 소재 등 소재사업 분야에 적극 진출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창출해갈 계획이다.

LS엠트론은 지난해 12월5일 세계 2위 농기계 기업인 CNH인더스트리얼과 5000억 원 규모의 트랙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LS엠트론은 CNH인더스트리얼에 올해부터 2025년까지 북미와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트랙터 2만8500대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LS엠트론은 지난 2009년부터 호주와 동남아를 시작으로 CNH인더스트리얼에 60마력 이하 콤팩트 트랙터를 OEM 방식으로 공급하고 있으며, 지난해 기준 누계 매출은 1조2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LS엠트론은 트랙터 사업 성장에 따라 글로벌 부품 공급 체계를 갖춘 PS(Parts & Solution) 센터를 준공하기도 했다. 지난해 12월 전라북도 완주군 소재 약 2만4462㎡ 대지에 건물 4개동으로 구성된 PS센터를 새롭게 오픈했으며,이번 센터 준공을 계기로 미국, 브라질, 중국 등에 있는 해외법인 간 물류 시스템을 고도화해 글로벌 부품사업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LS일렉트릭의 자회사인 LS이모빌리티솔루션의 멕시코 공장 조감도. 사진=LS그룹이미지 확대보기
LS일렉트릭의 자회사인 LS이모빌리티솔루션의 멕시코 공장 조감도. 사진=LS그룹


친환경 에너지 기업 E1은 에너지 시장 변화에 따라 수소·신재생에너지·전기차 충전 등 신사업 확장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미 지난해부터 경기도 과천, 고양 및 서울 강서에 위치한 LPG충전소 3곳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해 운영 중이다. 특히 과천 복합충전소는 전기차 충전 시설도 있어 LPG•수소•전기차 충전이 모두 가능하다.
E1은 이밖에도 작년 4월 ‘휴맥스모빌리티’와, 지난 5월에는 ‘스탠다드에너지’와 각각 ‘전기차 충전 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E1은 ‘휴맥스모빌리티’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확대를 위한 미래형 스마트 모빌리티 허브를 공동 개발할 계획이며,ESS(에너지저장장치) 전문 기업인 스탠다드에너지와는 E1이 보유한 LPG 충전소에 ‘스탠다드에너지’의 ESS를 연계한 초급속 전기차 충전 시설을 구축하는 등 전기차 충전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예스코홀딩스는 고객의 삶에 가치를 더하기 위해 저탄소 친환경 에너지,건설사업 및 ESG 관점의 투자와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핀테크·바이오·컨텐츠 등 다양한 분야 혁신기업 약 56개사를 대상으로 한 240억원 규모의 투자를 시작으로, 서울시 9개구, 경기도 5개 시,군 약 130만에 달하는 고객에게 청정연료인 도시가스를 공급하는 동시에 가스시설에 대한 철저한 안전 관리와 위해 요소를 제거하는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국내 PC(Precast Concrete) 공법 시장 1위 기업인 한성PC건설을 통해 반도체 공장, 대형건물, 물류센터, 대형 경기장, 아파트 구조물 등의건설 현장에서 분진, 폐기물 피해를 줄이고 공사기간을 단축하는 등 친환경 건설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LS 관계자는 “LS는 전 세계적 에너지 대전환 시대에 기존 강점을 지닌 전기•전력 인프라와 에너지 솔루션을 바탕으로 그룹의 제 2의 도약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면서 “그룹의 경영철학인 LSpartnership으로 임직원 모두가 합심하여 ESG 경영과 고객 및 주주 가치 제고에 더욱 박차를 가하는 등 LS를 둘러싼 모든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성장하는 미래를 그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