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 2024 코나 출시…2446만원부터

공유
0

현대차, 2024 코나 출시…2446만원부터

실용성 높인 '모던 플러스' 트림 추가

현대차 2024 코나. 사진=현대차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 2024 코나.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가 연식변경모델로 돌아왔다.

현대차는 6일 상품성을 강화한 소형SUV '2024 코나'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모델은 실용성을 높인 신규 트림 '모던 플러스'를 추가하고, 트림별로 안전·편의사양을 기본으로 갖춘 것이 특징이다.
모던 플러스 트림은 운전석 전동시트와 1열 통풍 시트, 1열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등 고객 선호 사양을 기본 적용했다. 또 '모던' 트림은 2열 에어벤트를, '프리미엄' 트림은 직물 루프와 18인치 알로이 휠(하이브리드 모델 제외)을 각각 기본으로 갖췄다.

최상위인 '인스퍼레이션' 트림에는 진동 경고 스티어링 휠을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강화했다.

판매 가격은 가솔린 1.6 터보 모델 △모던 2516만원 △모던 플러스 2580만원 △프리미엄 2779만원 △인스퍼레이션 3120만원이며, 가솔린 2.0 모델 △모던 2446만원 △모던 플러스 2510만원 △프리미엄 2710만원 △인스퍼레이션 3051만원이다. 1.6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은 세제혜택 적용해 △모던 2959만원 △모던 플러스 3023만원 △프리미엄 3178만원 △인스퍼레이션 3495만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2024 코나는 인기 사양을 조합한 모던 플러스 트림을 추가하고, 고객 선호 사양을 기본 적용해 전반적인 상품 경쟁력을 높였다"며 "강화된 상품성과 경제성으로 고객 만족도를 더욱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ost42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