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주선 SK하이닉스 사장 "AI시대 관성 벗어나 혁신 추구하라"

공유
0

김주선 SK하이닉스 사장 "AI시대 관성 벗어나 혁신 추구하라"

AI인프라, AI시대 SK하이닉스의 핵심 조직으로 지난해 신설
단기적으로 압도적인 기술 및 품질 우위 바탕으로 시장 지배력을 극대화
중장기적으로 기술과 제품이 시장 표준 되도록 리드

SK하이닉스의 AI인프라 조직을 이끌고 있는 김주선 사장. 사진=SK하이닉스이미지 확대보기
SK하이닉스의 AI인프라 조직을 이끌고 있는 김주선 사장. 사진=SK하이닉스
“관성 벗어난 혁신을 바탕으로 효율적으로 업무를 재구성 해달라”

SK하이닉스에서 신설된 인공지능(AI) 인프라를 맡은 김주선 사장은 7일 자사 뉴스룸 인터뷰를 통해 이처럼 당부했다. 김 사장은 “새로운 조직은 기업의 이정표 역할을 하고 새 조직의 목표에는 회사가 나아갈 방향성이 담긴다”면서 “고대역폭메모리(HBM) 사업을 총괄하고 미래 사업까지 발굴해야 하는 AI인프라는 SK하이닉스가 지향해 가는 미래 방향성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톱팀의 리더들을 만나는 인터뷰 시리즈의 첫 대상으로 새롭게 AI인프라를 맡게 된 김 사장을 택했다. 톱팀이란 SK하이닉스의 주요 사업부문을 맡고 있는 경영진을 의미한다.

AI인프라는 △글로벌 사업을 담당하는 GSM △전사 HBM 역량을 결집해 출범한 HBM 비즈니스 △HBM 이후 미래 제품·시장을 탐색하는 MSR을 두고 있다. AI시대 SK하이닉스의 리더십을 유지하고 확대하기 위한 핵심조직이란 평가가 나온다.

김 사장은 HBM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 AI 메모리 시장에서 SK하이닉스의 입지를 다졌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사장은 “그동안 시장 예측은 개발, 제조, 구매, 영업, 마케팅 등 여러 조직에서 산발적으로 진행돼 예측률이 떨어졌다”며 “같은 패턴을 반복한다면 달라질 것이 없던 상황에서 원팀 체제를 구축하고, 전사 자원을 효율적으로 집행해 시장 변화·운영 이슈에 빠르게 대응하는 역량을 보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사장은 혁신을 위한 방향성을 가장 먼저 제시했다. 버릴 것은 과감히 버리고, 집중해야 할 일에 몰입해 가치를 만들자는 게 그의 혁신 구상이다. 그는 “AI 중심으로 시장이 급격히 변하는 환경에서, 기존처럼 일하면 아무것도 이룰 수 없다”며 “바꿀 건 유연하게 바꾸며 고객 요구를 파악하고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구성원들 역시 불필요한 업무는 과감히 줄이고 늘 새로운 생각으로 혁신을 추구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글로벌 넘버원' AI 메모리 프로바이더를 올해 목표로 내세웠다. 그는 이같은 목표의 실천방안과 관련, “단기적으로 압도적인 기술·품질 우위를 바탕으로 시장 지배력을 극대화하고, 시장에서 성장세를 타고 있는 고객과 소통하며 페인 포인트를 발굴·해결해 줄 것”이라며“차세대 메모리 솔루션 가이드를 제시하고 당사 기술과 제품이 시장의 표준이 되도록 리드하고자 한다”고 언급했다.

이를 위해 김 사장은 리더들이 성과를 내고, 구성원 모두를 원팀으로 만들기 위해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쓴소리를 냈다. 그러면서 ‘패기와 끈기’를 강조했다. 그는 “어떤 난관에 맞닥뜨리더라도 절대 포기하지 않는 패기와 끈기로 맞서면 고객의 신뢰와 값진 성과를 얻을 수 있다”고 했다.

김 사장은 끝으로 “미래 시장 대응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신뢰를 바탕으로 한 전략적 파트너십”이라며 “신뢰가 공고하게 다져진 파트너십에 기반해 우리는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적기에 지원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장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ngy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