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엔무브, 정밀액체냉각 시장 본격 진출

공유
0

SK엔무브, 정밀액체냉각 시장 본격 진출

SK텔레콤 등과 냉각 및 솔루션 협력 위한 MOU 체결

(왼쪽부터) 서상혁 SK엔무브 e-Fluids B2B 사업실장, 데이비드 크레이그 아이소톱 CEO, 이종민 SK텔레콤 미래R&D 담당이 업무협약서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서상혁 SK엔무브 e-Fluids B2B 사업실장, 데이비드 크레이그 아이소톱 CEO, 이종민 SK텔레콤 미래R&D 담당이 업무협약서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엔무브가 냉각 플루이드 제품군을 확대하며 데이터센터 액체냉각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

SK엔무브는 SK텔레콤, 영국 액체냉각 솔루션 전문기업 아이소톱과 ‘차세대 냉각 및 솔루션 분야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현장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서상혁 SK엔무브 e-Fluids B2B사업실장, 이종민 SK텔레콤 미래R&D 담당, 데이비드 크레이그(David Craig) 아이소톱 최고경영자(CEO)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3사는 데이터센터 액체냉각 기술 협력을 진행한다. SK엔무브의 냉각 플루이드를 아이소톱의 액체냉각 솔루션에 탑재하여 SKT의 인공지능(AI) 데이터센터 테스트베드에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각 사는 실제 AI 서버 사용환경에 맞는 액체냉각 기술의 효용성을 분석하고, SKT에서 개발 중인 액체냉각 핵심 시스템인 통합 냉각분배장치(CDU) 기술을 위해 협력한다.

액체냉각은 전기가 통하지 않는 특수 냉각 플루이드를 활용, 데이터센터 내 서버를 식히는 방식이다. 공기로 열을 식히는 공랭식보다 전력 소모 및 운영 비용을 개선할 수 있어 새로운 열관리 방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대표적인 방식으로는 수조형 액침냉각 방식, 정밀액체냉각(PLC) 방식 등이 있다.

SK엔무브는 기존 수조형 액침냉각 솔루션에 적합한 냉각 플루이드에 이어 아이소톱의 정밀액체냉각 솔루션에 적합한 냉각 플루이드를 개발하며 다양한 액체냉각 솔루션 별 최적화된 제품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서 B2B사업실장은 “냉각 플루이드 선두 주자인 SK엔무브는 금번 협업을 통해 데이터센터 에너지 효율화에 최적화된 제품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액체냉각 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 SK엔무브의 에너지 효율화 기업 지위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