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바이 부동산 개발업체 빙하티, 벤츠 상징 건축물 철강재 생산할 철강 제조시설 인수

공유
0

두바이 부동산 개발업체 빙하티, 벤츠 상징 건축물 철강재 생산할 철강 제조시설 인수

두바이 개발업체 빙하티(Binghatti)가 두바이에 소재한 최첨단 철강 제조 시설을 인수했다. 새로 인수한 철강 공장은 빙하티가 부동산 산업의 혁신과 우수성을 목표로 하는 중요한 이정표라고 회사 측이 보도 자료를 통해 12일(현지시각) 밝혔다.

이 시설은 빙하티의 디자이너, 건축가 및 제조 전문가로 구성된 사내 팀이 건축 디자인을 최고급 하이퍼 타워로 탈바꿈시키는 주요 허브 역할을 하게 된다. 빙하티의 최신 대형 프로젝트인 버즈 빙하티 제이콥&코 레지던스와 메르세데스 벤츠 플레이스 빙하티의 상징적인 요소를 포함한 디자인 구조물이 이 시설에서 제조될 것으로 예상된다.
빙하티의 전략적 인수는 공급망 및 개발 프로세스에 따른 것이다. 새로 인수한 공장은 빙하티의 가구, 알루미늄 및 유리 제조 시설과 연계되어 운영되며, 사내 엔지니어, 인테리어 디자이너 및 건축가로 구성된 전담 팀의 안내를 받게 된다.

무함마드 빈가티 빙하티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제조시설 인수와 개발은 빙하티의 품질에 대한 변함없는 헌신을 더욱 공고히 한다"며 "우리는 프로젝트의 시작부터 완료까지 전 과정을 총괄함으로써 장인정신에 타협하지 않고 프로젝트의 시작부터 완료까지 전 과정을 감독함으로써 최고 수준의 내구성과 우수성을 보장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빙하티는 자체적인 현금 흐름을 통해 이번 투자를 유치했다. 이는 회사의 탄탄한 재무 상태를반영 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 투자는 업계의 핵심 주체로서 개발자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되었다.

빙하티는 2008년에 설립 되었다.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본사를 둔 부동산 개발회사이다. 이 회사는 고급 주거시설 전문으로 하는 기업이다. 이회사의 리더는 건축가 무함마드 빙하티이다. 빙하티는 메르세데스 벤츠와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

벤츠는 두바이에 341m높이의 마천루를 건설하고 있다. 이 타워는 두바이의 부동산 개발회사인 빙하티가 건설하고 있다. 타워의 외관은 자동차의 곡선미를 연상시킨다. 이 건물의 주 재료는 유리와 금속이다. 메르세데스-벤츠 플레이스 빙하티로 명명된 이 타워는 65층(높이 341m)에 걸쳐 총 240채의 고급 아파트로 구성되어 있다.

따라서 이번 제철소 인수는 메르세데스-벤츠 플레이스 빙하티 타워에 사용될 각종 철강재 공급을 위한 조치로 파악된다.
'메르세데스 벤츠 플레이스 빙하티'는 벤츠가 추진하는 아파트답게 내부 시설부터 어마어마하다. 주거 시설 이외에 레스토랑, 피트니스 센터, 전시회장까지 갖추고 있다. 이 아파트는 인근 지역의 최대 고층 건물이 될 전망이다.


김진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