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오스틸, 고급화·스마트·친환경 전략으로 실적 낙관

공유
0

바오스틸, 고급화·스마트·친환경 전략으로 실적 낙관

중국의 철강 제조업체 바오스틸.이미지 확대보기
중국의 철강 제조업체 바오스틸.
중국 최대 철강 기업 바오스틸이 고급화, 스마트화, 친환경화 전략을 통해 어려운 시장 상황 속에서도 올해 실적과 수익성을 낙관한다.

바오스틸 그룹 자동차용 판재 기술 서비스 수석 엔지니어 바오 핑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중국 철강 업계 전반의 실적 부진에도 불구하고 바오스틸은 총이익 기준 1위를 유지했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 1분기에는 총 27억 9천만 위안(약 5,257억 원)의 이익을 달성하며 중국 시장 선두 자리를 지켰다. 국제 시장에서도 1분기 수출 수주량이 150만 톤을 넘어서는 등 긍정적인 성과를 보였다.
바오스틸의 핵심 경쟁력은 고급화 전략이다. 자동차 패널 및 실리콘 스틸 등 차별화된 제품 포트폴리오를 통해 2023년 판매량이 전년 대비 10% 증가한 2792만 톤을 기록했으며, 냉연 자동차 시트 판매량은 900만 톤을 돌파했다.

또한, 스마트 생산 역량 강화에도 힘쓴다. 디지털 R&D 플랫폼, 스마트 경영 시스템 등을 도입하고, 약 50개의 지능형 생산 라인과 200여 대의 로봇을 배치하여 생산 효율성을 높였다. 올해는 AI 전략 추진 원년으로 삼아 화웨이와 협력하여 컴퓨팅 센터를 출범시키는 등 AI 기술 도입에도 적극적이다.

친환경 분야에서도 성과를 거두었다. 동산 및 바오산 기지가 초저배출 전환에 대한 성과를 인정받아 2022년 A급 기업상을 수상했다. 또한, 업계 최초로 탄소 관리 정보 시스템을 구축하여 탄소 발자국 및 자산 관리를 체계화하고, 녹색 전력 거래에도 적극 참여하여 2023년 중국 기업 녹색 전력 거래 순위 2위를 차지했다.

바오스틸은 이러한 고급화, 스마트화, 친환경화 전략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과 수익 창출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김진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