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쉐보레 볼트 EV·EUV, 진단 소프트웨어 오류로 또 리콜…벌써 세 번째

글로벌이코노믹

산업

공유
0

쉐보레 볼트 EV·EUV, 진단 소프트웨어 오류로 또 리콜…벌써 세 번째

쉐보레 볼트 EV·EU가, 진단 소프트웨어 오류로 또 다시 리콜에 들어간다.이미지 확대보기
쉐보레 볼트 EV·EU가, 진단 소프트웨어 오류로 또 다시 리콜에 들어간다.
제너럴 모터스(GM)의 쉐보레 볼트 EV와 EUV 일부 모델이 진단 소프트웨어 오류로 또다시 리콜에 들어간다. 2020년부터 2022년 사이 생산된 특정 모델 중 이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차량이 대상이다.

해당 차량 소유주는 쉐보레 서비스센터를 방문해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제어 모듈 2, 배터리 에너지 제어 모듈, 차체 제어 모듈 등을 다시 프로그래밍해야 한다. 작업 시간은 약 1시간 정도 소요될 예정이다.
이번 리콜은 볼트 EV·EUV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관련 세 번째 리콜이다. 첫 번째 리콜은 2020년에 결함 있는 배터리 셀을 조기에 감지하기 위한 모니터링 소프트웨어 설치를 목표로 진행됐다. 하지만 업데이트 후에도 화재가 발생해 효과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리콜 대상은 LG화학(현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를 탑재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생산된 볼트 모델이었다. 그러나 2020년형 볼트에서도 화재가 발생하자 GM은 2021년 8월 리콜 대상을 14만 대 전체로 확대했다.
2020년 이후 생산된 모델에는 배터리 모니터링 소프트웨어가 제공됐으며, 소유주에게는 외부 주차 및 과도한 방전 자제를 권고했다. GM은 2021년 말, 근본적인 해결책인 2차 진단 소프트웨어 개발 전까지 모든 볼트 EV·EUV 판매를 중단했다. 이 소프트웨어는 임시로 충전량을 80%로 제한하고 배터리 이상 여부를 모니터링하며, 문제가 없을 시 표준 충전 설정을 허용한다. 이후 추가 화재는 보고되지 않았다.

현재까지 볼트 EV·EUV 약 24만 대 중 보고된 화재는 24건 미만이다. 대부분은 2019년형 모델과 관련이 있으며, 2017년, 2018년, 2020년형 모델에서도 일부 발생했다. 리콜 대상 차량 소유주는 몇 주 내 GM으로부터 통지받을 예정이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