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철도공단, 최신 전철장비 대형모터카 4대 도입…‘안면인식시스템’ 도입

공유
0

철도공단, 최신 전철장비 대형모터카 4대 도입…‘안면인식시스템’ 도입

근로자의 안전한 작업환경 구축…시공품질·작업효율 향상
사각지대 모터카 측·후면 확인 가능 모니터링시스템 적용

국가철도공단이 최신 전철장비 대형모터카 4대를 도입, 운영에 들어간다. 소형작업대를 이용해 작업하는 모습. 사진=한국철도공단
국가철도공단이 최신 전철장비 대형모터카 4대를 도입, 운영에 들어간다. 소형작업대를 이용해 작업하는 모습. 사진=한국철도공단
국가철도공단이 근로자의 안전한 작업환경을 구축하고 시공품질 향상을 위한 최신 전철장비를 도입했다.

철도공단은 최신 전철건설장비 대형모터카 4대를 형식승인시험을 거쳐 최종 인수를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형식승인시험은 국내에서 운행하는 철도차량을 제작하거나 수입 시 안전성과 품질을 확보하기 위한 제도다. 국토교통부 장관이 해당 철도차량의 설계와 제작자의 품질관리 체계에 대해 승인한다.

이번에 도입한 모터카는 대형급으로 550마력의 출력을 발휘하는 것이 특징이다. 최대 주행속도는 80km/h다. 개별식, 소형, 크레인 작업대를 갖췄다. 작업효율 향상과 안전 확보를 위해 다양한 기술을 적용했다.

우선, 다양한 높이의 전차선 작업과 전주대 작업을 동시에 시행할 수 있는 ‘개별식 작업대’를 장착했다. 높은 곳에서 작업하는 데 사용되는 ‘크레인 작업대’ 또한 설치해 전차선공사 작업 효율을 극대화했다.

또한, 사각지대인 모터카의 양쪽 측면과 후면을 운전실에서 확인할 수 있는 ‘모니터링시스템’, 운전자의 전방 부주의와 운전석 이탈을 주시하는 ‘운전자 안면인식시스템’ 등 안전사고를 사전 예방하는 최신 기술을 대폭 적용했다.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이번 신형 모터카 도입으로 전차선 분야의 시공 효율성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남상인 글로벌이코노믹 선임기자 baunam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