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CCUS추진단·캠브리지대, 한영 CCUS ‘연구협력 플랫폼’ 구축 합의

공유
0

한국CCUS추진단·캠브리지대, 한영 CCUS ‘연구협력 플랫폼’ 구축 합의

준비위원회 발족…내년 초 제1회 정규교류회 개최 예정
CCUS 전주기 기술개발 협력…기술혁신과 효율 향상 등

영국 캠브리지대학교 김종민 교수(가운데)와 한국 CCUS 추진단 관계자들이 한국-영국 탄소포집·활용·저장기술(CCUS) 연구 협력플랫폼(KUCAP) 구성 준비위원회를 발족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CCUS추진단
영국 캠브리지대학교 김종민 교수(가운데)와 한국 CCUS 추진단 관계자들이 한국-영국 탄소포집·활용·저장기술(CCUS) 연구 협력플랫폼(KUCAP) 구성 준비위원회를 발족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CCUS추진단
한국CCUS추진단이 영국 캠브리지 대학교와 한-영 CCUS 연구협력 플랫폼 구축에 합의했다.

한국CCUS추진단(추진단)은 지난달 30일 한국-영국 탄소포집·활용·저장기술(CCUS) 연구 협력플랫폼(KUCAP) 구성 준비위원회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
CCUS 기술개발과 상용화를 지원하는 ‘한국CCUS 추진단’은 기업·민간 전문가와 정부가 참여하는 기관이다. CCUS 산업 활성화와 생태계 조성을 추진하며 김동섭 석유공사 사장과 김태균 전력공사 기술혁신본부장이 공동이사장을 맡고 있다.

이번 연구협력 플래폼 준비위 발족은 지난달 17일 추진단과 캠브리지대 김종민 교수팀의 연구교류협정 체결 후속 조치로 이뤄졌다.

선진 기술력을 활용한 글로벌 넷제로 목표 달성에 기여하고, 한국 CCUS 부문 역량 강화와 국제협력 모범사례를 창출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CCUS 전주기 기술개발 협력을 통해 CCUS 기술혁신과 효율 향상, 안전성 확보, 상용화를 촉진한다.

연구협력 플랫폼은 위원회와 워킹그룹으로 구성된다. 한국CCUS추진단 권이균 단장과 캠브리지 대학교 김종민 교수가 위원회 공동대표를 맡기로 했다.

한-영 연구자들로 구성한 워킹그룹은 상호 협의한 내용을 주제로 연구와 협력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준비위원회는 이날 발족식엥서 내년 3~4월 경 영국에서의 ‘한-영 CCUS 연구 협력플랫폼’ 제1회 정규교류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한-영 CCUS 공동연구 주제는 내년 정규교류회 시 양 국가의 전문가 세미나 및 협의회의를 통해 도출할 예정이며, 추가적인 연구진 확정 및 활동범위는 준비위원회에서 구체화 할 예정이다.

권이균 한국CCUS추진단 권이균 추진단장이 준비위원회 위원장 맡는다. 위원회는 유정균 센터장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김구영 센터장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조환주 센터장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김희식 센터장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김경신 부연구위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안진호 교수 (서울대학교) 등 10여명의 전문가들로 구성했다.

한국정부는 2050 넷제로 달성을 목표로 CCUS 기술상용화를 위한 대대적 투자와 기술개발 추진하고 있다”. CCUS 추진을 위한 법적 근거 마련을 통해 CCUS 전주기 기술개발 촉진과 산업육성을 도모하고 있다.

권 추진단장은 “영국은 북해 유·가스전 개발로 CCS 역량과 기술 수준이 높고 CCUS 관련 기술개발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며 “연구협력 플랫폼 구축으로 양국의 CCUS 부문 상호 발전과 글로벌 넷제로 목표를 달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남상인 글로벌이코노믹 선임기자 baunam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