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건설, 콘크리트 안전품질기술 선도 입지 강화

공유
0

현대건설, 콘크리트 안전품질기술 선도 입지 강화

나노입자 기반 조강 콘크리트 개발
국내 건설사 최초 재난안전신기술 인증 획득

현대건설 조강 콘크리트 기술 원리. 사진=현대건설이미지 확대보기
현대건설 조강 콘크리트 기술 원리.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은 최근 나노입자 균질혼합기술 및 원재료 순도관리 등을 통해 빠르고 균일하게 초기 압축강도를 확보할 수 있는 조강 콘크리트를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삼표산업과 공동으로 개발한 이 기술은 일반 콘크리트에 비해 높은 압축강도를 빨리 확보해 시공 환경에 따른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기술은 특히 겨울철 공사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발휘한다. 또한 조강 콘크리트는 많은 열원이 필요치 않으므로 가스누출, 질식, 화재 등 안전사고 요인을 최소화할 수 있고, 열원 공급과 무관하게 타설 전 구간의 품질을 균일하게 유지하며 비용과 공기를 줄일 수 있다.

이 기술은 지난해 현대자동차그룹 주관의 안전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실행 부문 우수상을 받은 데 이어 ‘조강형 개량 시멘트와 조강 촉진형 혼화제 및 나노 C-S-H 자극제를 사용한 겨울철 건설공사 중 붕괴사고 저감용 콘크리트 기술’로 행정안전부의 ‘재난안전신기술 제2023-27호’로 지정되며 우수성을 입증했다.

재난안전신기술은 국내 최초로 개발됐거나 기존 재난안전기술의 주요 부분을 혁신적으로 개선·개량한 기술 중 우수한 기술에만 지정된다. 현대건설은 사회재난 중 붕괴 저감 분야에서 탁월성을 인정받았으며 콘크리트 기술로 재난안전신기술 인증을 획득한 것은 국내 최초다.

기존의 생산 플랜트와 시공 장비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어 경제성과 현장 적용성이 뛰어난 이 기술은 대곡-소사 복선전철 2공구, 힐스테이트 인덕원 베르텍스 등 다수 현장에 적용된 바 있다.

원재료 생산 및 제조공정에 대한 원천기술을 확보한 현대건설은 자체 생산, 상용화를 통해 콘크리트의 품질 수준과 공급 지속성을 유지하며 적용 현장을 점차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한편 현대건설은 스마트 통합검측시스템 큐포켓(Q-Poket)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하여 업무 효율화와 동시에 품질 리스크 최소화를 위한 선제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2021년 건설사 최초로 현장에 적용한 큐포켓은 검측 계획 수립부터 하자 관리까지 가능한 시스템으로 실시간 모니터링 및 품질 업무 온라인화를 통해 현장 전반의 품질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건설 현장의 주자재인 콘크리트의 기능과 품질을 향상하기 위해 기술 및 시스템 개발에 매진 중”이라며 “안전과 품질을 최우선 가치로 차별화된 원천기술 확보, 관리시스템의 디지털 전환 및 고도화 등을 통해 고객의 신뢰를 더욱 견고히 다지는 것은 물론 건설산업 전반의 품질을 재고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mtollee12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