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표준협회, 기업에 ESG활동 화폐가치측정 방법론 제시

공유
0

한국표준협회, 기업에 ESG활동 화폐가치측정 방법론 제시

ESG 임팩트 측정 및 가치평가 공동세미나 전경   /사진=한국표준협회이미지 확대보기
ESG 임팩트 측정 및 가치평가 공동세미나 전경 /사진=한국표준협회
한국표준협회는 한국경제인협회 컨퍼런스홀에서 VBA(Value Balancing Alliance, CEO Christian Heller)와 ESG 임팩트의 화폐가치측정에 대한 방법론을 국내에 전파 및 확산하기 위하여 “ESG 임팩트 측정 및 가치평가”를 주제로 공동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세미나는 △주제별 표준화된 ESG 성과의 화폐가치화 방법론 개발 △금융시장에서의 임팩트 회계 △임팩트가치 창출의 향후전망 등으로 진행됐다.
VBA는 ESG 임팩트 측정 및 화폐가치평가의 글로벌 기준을 수립하기 위해 설립된 기업 간 협의체로 IFVI(International Foundation for Valuing Impacts)와 협력하여 미국 하버드비즈니스스쿨의 IWA(임팩트 가중회계) 방법론에 기반한 국제표준을 제정 중에 있다.

VBA와 IFVI는 임팩트(Inside-Out)와 기업에 대한 재무적 영향을 동시에 고려하는 ‘이중중대성’을 지지함으로써 가치창출을 포괄적인 관점으로 접근하고 있다. 특히 기업의 ESG 경영활동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화폐가치방법론 개발에 힘쓰고 있다.

VBA는 최근에는 온실가스 배출과 적정임금에 대한 표준(방법론)을 개발하여 전세계적으로 의견을 수렴했고, 연내 완료할 계획이다.

한국표준협회 강명수 회장은 “지속가능한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기업뿐만 아니라, 정부, 시민사회, 소비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협력하여 범국가적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를 위해 협회는 ESG 성과의 화폐가치화에 대한 표준화와 교육으로 ESG 생태계를 구축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용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ccho@g-enews.com